편집 : 2019.05.24(금) 18:20
English 日文 中文
매력男 서지석, 새 주말드라마 ‘글로리아’서 냉철男으로 컴백
“서지석표 눈웃음 걷어내고 냉철한 눈빛 발산할 것”
  • 입력날짜 : 2010. 06.18. 09:20
지난 3월 종영한 SBS ‘산부인과’의 매력남 서지석이 이번에는 ‘냉철남’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서지석은 MBC 새 주말드라마 ‘글로리아’(극본 정지우, 연출 김민식)에서 남자주인공 이강석 역을 맡는다. 재벌가의 서자로 태어나 부모의 사랑이 부끄러운, 그래서 사랑을 믿지 않는 남자다.

강석은 엄마와 떨어져 아버지의 집으로 입성하던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와 이복형 지석의 눈 밖에 나지 않기 위해 최대한 몸을 낮추고 살면서 큰 야심을 키워왔고 앞뒤도 돌아보지 않고 열심히 일했다. 아버지의 바람대로 재벌가의 서녀 정윤서와 정략결혼을 앞두고 있던 와중에 나이트클럽 가수 나진진과 엮이면서 처음으로 남자로서의 행복을 느끼고 혼란에 빠진다.

서지석은 제대 후 2년 만에 출연한 ‘산부인과’에서 잘생긴 외모를 갖춘 유머러스하고 장난기 가득한 바람둥이 의사 왕재석 역으로 성공적인 복귀식을 치렀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서지석표 눈웃음’을 걷어내고 야망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가는 냉철한 남자로 변신을 꾀한다.

한편, 나이트클럽을 배경으로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루게 될 ‘글로리아’는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의 김민식PD와 ‘별을 따다줘’,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의 정지우 작가가 손을 잡은 작품. 치열하게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밝고 경쾌한 시선으로 그려낸다는 계획이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