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30(월) 10:31
English 日文 中文
[매매시황] 수도권 집값 17주 연속 떨어져
  • 입력날짜 : 2012. 01.12. 18:06
출처: 부동산뱅크
한파에 수도권 주택시장도 얼어붙었다. 부동산뱅크 조사에 따르면 서울 -0.06%▼, 버블세븐 -0.10%▼, 신도시 -0.06%▼, 경기도 0.00%-, 인천시 -0.13%▼ 등을 기록했다. 12.7대책 한 달이 지났는데도 수도권 집값은 계속해서 하향세다. 대책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서울 재건축도 -0.12%로 3주째 하락하고 있다.

현장에서도 이런 불황은 처음이라고 할 정도로 아파트 시장은 경직돼 있다. 국내외 경기가 불안한 상황에서 가격이 계속해서 떨어지는 아파트를 매입하려는 사람들이 없는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더 이상 정부가 내놓을 대책이 없는 만큼 이젠 시장이 움직이기를 기대하는 것 밖에는 방법이 없다.

강동구 천호동 독도공인 이승연 대표는 “최근에는 주택보다는 상가나 건물 등으로 투자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건물은 경기호황일 때 가격상승을 노려볼 수가 있고, 꾸준한 임대수익도 나와 찾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주택시장의 침체로 재건축, 재개발의 수익성이 감소했고, 일반 아파트도 약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상반기에 큰 상승장은 연출하기 어려워 보인다.

서울에서는 송파구 -0.37%▼, 강서구 -0.11%▼, 서초구 -0.08%▼, 마포구 -0.03%▼, 중구 -0.02%▼, 종로구 -0.02%▼ 등 대부분의 지역이 약보합세를 보였다. 경기도에서는 평택시 0.16%▲, 오산시 0.03%▲, 이천시 0.03%▲ 만이 상승장을 보였고, 김포시 -0.17%▼, 여주군 -0.10%▼, 고양시 -0.10%▼, 용인시 -0.05%▼ 등 주요 지역들의 약세가 계속됐다.

인천은 중구가 -0.37%▼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남동구 -0.27%▼, 서구 -0.21%▼, 계양구 -0.14%▼ 등이 하락폭을 키웠다. 신도시에서는 소형주택들의 강세가 계속됐지만 일산 -0.11%▼, 평촌 -0.02%▼, 분당 -0.01%▼, 산본 0.00%-, 중동 0.00%- 등 중대형들의 불황이 지속되면서 집값이 약보합세를 보였다.

한편, 지방시장은 기분 좋은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 5대 광역시에서는 광주시 0.34%▲, 대구시 0.31%▲, 대전시 0.26%▲, 울산시 0.35%▲, 부산시 0.09%▲ 등의 순으로 올랐고, 도지역에도 충청북도 0.92%▲, 경상북도 0.22%▲, 강원도 0.11%▲, 경상남도 0.08%▲, 전라북도 0.05%▲, 전라남도 0.01%▲, 제주도 0.00%- 등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방시장의 거래량은 크게 늘지는 않았지만 매수세가 계속해서 움직임이면서 아파트값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