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6.28(화) 16:45
English 日文 中文
[실적]안랩, 1분기 영업익 21억..전년比 35%↓
  • 입력날짜 : 2012. 04.26. 11:24
보안 기업인 안랩(구 안철수연구소)은 26일 내부 결산 결과 올해 1분기 매출액 261억원, 영업이익 22억원, 순이익 39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7%, 순이익은 21%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5% 감소한 것이다. 또한 1분기 수주 금액은 272억원으로, 작년 1분기 수주 금액인 208억원 대비 약 30% 성장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매출 성장을 견인한 것은 보안컨설팅 사업의 대폭 성장과, 제품 공급의 고른 성장인 것으로 분석된다. 보안컨설팅 사업은 개인정보보호법 시행, 개인정보영향평가 사업 본격화에 따른 것이고, 제품은 망분리 솔루션 ‘트러스존(TrusZone)’의 우정사업본부 공급을 비롯해 V3 제품군의 고른 성장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반면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은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한 해외 마케팅 비용 증가, 네트워크 보안 분야의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인력/장비 투자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