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4(화) 15:23
English 日文 中文
'우리동네 예체능' 강호동, 70년 탁구 달인과 일대 대결
  • 입력날짜 : 2013. 04.29. 16:32
사진제공 KBS
70년 탁구 달인을 맞아 강호동의 필승 전략에 비상이 걸렸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예체능팀은 지난 패배를 설욕하고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목동 핑퐁스와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친다.

목동 핑퐁스는 탁구 2부의 세미 프로선수부터 70년 탁구 달인까지 상도동팀을 능가하는 실력 있는 선수들이 포진해 1승을 노리는 예체능팀을 긴장시켰다.

지난 상도동 탁구팀과의 경기에서 11:6, 팀 내 최대 점수차로 대패해 이수근에게 온갖 수모를 당했던 강호동이 이번에는 70년 탁구 경력의 달인과 일대 대결을 펼친 것으로 알려져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승이 절박한 강호동의 상대는 탁구 경력 70년의 탁구 달인. 이는, 예체능팀 모두의 탁구 경력을 더한 것보다도 많아 경기 전부터 강호동의 기를 완전히 죽일 만큼 강렬한 포스를 자랑했다.

경기 후 강호동은 "공이 시야 앞에서 막 흔들렸다. 마치 춤을 추는 것 같았다."고 토로했을 정도로 극도의 긴장상태에서 경기에 임했다. 경기 중 셀프 타임요청까지 하며 안정을 찾아야 했던 강호동. 그 동안 약점으로 지적되어 오던 공격 욕심을 줄이고 천하장사의 기운으로 소중한 1승을 챙길 수 있을까?

예체능 제작진은 "탁구 프로젝트 두 번째 상대인 목동 핑퐁스와의 대결에서 예체능팀이 이전 상도동팀 보다 한층 성숙된 기량으로 막판까지 긴장감 넘치는 승부를 펼쳤다."고 밝혀 경기에 기대를 높였다.

제작진은 "특히, 지난 상도동 탁구팀과의 경기에서 대패를 당한 강호동은 꾸준한 연습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 예체능팀을 놀라게 했다. 강호동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을지 목동 핑퐁스 vs 예체능팀의 또 다른 볼거리가 될 것이다. 많은 기대 바란다" 고 전했다.

'희대의 탁신' 정은표와 조달환을 앞세운 최강의 전력으로 목동 핑퐁스와 자존심을 건 빅매치 '우리동네 예체능' 4회는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