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3(월) 14:46
English 日文 中文
'못난이 주의보' 신애라, 천사엄마 미소 공개
  • 입력날짜 : 2013. 05.10. 15:56
사진제공 신영이엔씨
배우 신애라의 천사 미소가 돋보이는 첫 스틸이 공개됐다.

SBS 새 일일드라마 ‘못난이 주의보’에 ‘진선혜’ 역으로 특별출연하는 신애라의 촬영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그녀는 날개 없는 천사가 강림한 듯한 하얀 간호사 차림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따뜻해지는 ‘엄마 미소’를 짓고 있다. 그녀가 바라보는 대상은 재혼한 남편 공상만(안내상)의 아들 준수(강이석(아역), 임주환)다.

극중 진선혜는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준수를 자신이 낳은 친자식처럼 돌보고 사랑하는 인물. 재혼할 남편의 아들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네 엄마 될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가하면 그 아들이 행여 학교에서 불이익을 당하게 될까 “내 아들이에요”라고 알리는 여자다.

간호사가 직업인 그녀, 천성적으로 사랑이 많다. 먼저 간 남편도 온 마음을 다해 사랑했고, 그가 남긴 아이들도 자신의 생명과 맞바꿀 만큼 사랑하지만 재혼 남편의 아들 또한 끔찍이 사랑한다.

그야말로 ‘천사’같은 여자 진선혜. 하지만 순진하고 지고지순하고 유약한 여자는 아니다. 한 번 마음먹은 일은 포기할 줄 모르고 할 말은 다 하는 당당한 현대여성이고, 엄마다. 그래서 더욱 매력적이다. 4부 특별출연이지만, 그녀의 사랑은 ‘못난이 주의보’를 끝까지 지탱해나가는 축이 될 전망이다.

실제 공개 입양한 두 딸을 사랑으로 기르고 해외 아동 52명을 직접 후원하는 신애라. 평소 “가슴으로 낳은 자식을 키우는 어머니 역할을 꼭 해보고 싶었다”는 그녀는 진선혜란 역할을 통해 ‘천사엄마’의 당당함을 보여줄 예정이다.

제작사 신영이엔씨 관계자는 “진선혜가 신애라고, 신애라가 진선혜인 것처럼 배우와 캐릭터의 싱크로율이 이렇게 딱 떨어지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평소에도 당당한 사랑을 보여주고 있는 신애라의 모습이 진선혜 캐릭터에 그대로 녹아들었다. 시청자들도 그녀의 매력에 푹 빠질 것이다”라며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건 없는 사랑을 통해 진정한 가족애와 휴머니티를 보여줄 ‘못난이 주의보.’ 신애라의 무한 사랑은 막장코드를 쏙 뺀 휴머니즘 가족드라마의 차별화된 가치로 부각될 전망이다. 휴머니즘 가족드라마 ‘못난이 주의보’는 오는 5월 20일 저녁 7시20분 ‘가족의 탄생’ 후속으로 첫 방영된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