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4(화) 15:13
English 日文 中文
'구가의서' 최진혁, 천년악귀 변신 "안타까워"
  • 입력날짜 : 2013. 06.05. 12:37
사진출처 MBC
‘구가의 서’의 최진혁이 끝내 죽음을 이끌고 다니는 '천년악귀'로 변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M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구가의 서(九家의 書)’에서 '최강 비주얼'과 '미친 존재감'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구월령(최진혁 분)이 결국 '절대 암흑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천년악귀로 변해버려, 파멸을 향한 전주곡이 시작됨을 알렸다.

4일(화) 방송된 ‘구가의 서’ 18회에서는 모든 기억을 잊기 전에 아들 강치(이승기 분)의 손에 소멸하고자 했던 친부 구월령이 결국은 섬뜩한 '천년악귀'로 변해버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암흑 속 '다크 카리스마'를 온 몸으로 내뿜으며 변해가는 구월령의 서늘하고 어두운 눈빛에 시청자들은 숨을 죽일 수 밖에 없었다.

친구인 소정 법사(김희원 분)에게 점차 기억을 망각한 후 변해버릴 자신의 모습을 알고 이를 막으려 했던 진정한 속내와 지난 20년이란 세월 동안 가슴 속에 한으로 남아있을 서화에 대한 처절한 순애보를 드러내 보였던 월령이었기에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또한 이대로 서화에 대한 월령의 사랑이 가슴 아프게 끝나버릴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월령이 악귀가 되어가는 모습을 보며 가슴이 아팠다", "사랑을 위해 목숨을 바치던 순수했던 월령의 모습, 다시 볼 수 없나요?", "죽어서 서화 곁에 가고 싶다던 월령이 천년악귀가 되어버리다니..안타깝다", "어두운 표정과 서늘한 눈빛이 계속 마음에 남는다", "순정남 월령을 돌려달라", "월령과 서화가 다시 사랑하게 해주세요!", "다크 카리스마의 절정 구월령!"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관웅(이성재 분)의 계략에 빠져 사로잡힌 채 신수의 모습을 드러내게 된 강치와 본의 아니게 자신의 친아들을 위협하게 된 서화의 대면이 18회의 말미를 장식하면서 월령, 서화, 강치 이 가슴 아픈 가족의 운명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