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수) 13:37
English 日文 中文
'너목들' 이보영, 서글픈 오열 연기 화제
  • 입력날짜 : 2013. 06.28. 17:28
사진출처 SBS
배우 이보영의 가슴 먹먹한 오열 연기가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8회에서는 이보영의 엄마 김해숙이 정웅인의 복수에 의해 죽음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엄마를 잃게 된 이보영은 꿋꿋하게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는 담담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이후 이종석에게 엄마가 잡혀 있으면서 자신과 통화를 한 사실을 듣고 나서야 엄마와의 마지막 전화통화가 유언임을 뒤늦게 알고 폭풍 오열했다.

이보영은 이날 방송에서 엄마와의 마지막 통화를 회상하며 가슴 절절한 오열연기를 선보여 엄마를 잃은 딸의 애절한 심정을 아련하게 전달했다. 특히 북 받쳐 오르는 슬픔을 감추지 못해 가슴을 치며 오열하는 모습은 슬픔을 배로 만들기도 했다.

진심이 담긴 대사와 극도의 슬픔을 뒤엎은 것처럼 응어리진 감정을 토해내는 오열을 현실감 있게 연기해 슬픈 감정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시청자들의 감정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현실 같은 연기” “엄마 붙잡고 같이 울었다” “이보영 울 때 정말 슬펐음. 진심이 느껴지는 연기였음” “어쩜 울어도 저렇게 슬프게 울까요?” “가슴이 먹먹하더라”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8회 말미에는 예고편 대신 윤상현의 고백에도 이종석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하는 이보영의 모습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는 이종석의 모습이 에필로그 형식으로 전파를 타면서 러브라인이 어떻게 그려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