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5(수) 13:30
English 日文 中文
경상북도, 전국 최초 학업중단 청소년 지원
  • 입력날짜 : 2014. 02.11. 13:53
경상북도는 11일 오후 2시 도청 1회의실에서 도 교육청, 도 경찰청과 3자간 ‘학교 밖 청소년들의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식’ 을 개최했다.

학업 중단 청소년들의 경우 10.8%가 1년 이내 보호관찰을 받고 43%가 청소년 범죄에 연루되는 등 이로 인한 문제와 사회적 비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가출 및 학업중단 청소년 보호지원 조례를 제정한 경북도는 도 교육청, 경찰청과 수차례 실무협의를 거쳐 학교 밖 청소년들의 지원합의를 이끌어 냈으며, 최종적으로 사업추진을 위한 예산을 연말에 확보해 사업추진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번 MOU체결을 통해 도 교육청은 개인정보제공에 동의하는 학생들의 명단을 경북도로 전달 각종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도 경찰청에서는 청소년들의 범죄연루 예방에 적극 나서 학업중단 청소년들이 자신의 꿈과 끼를 다시 펼칠 수 있는 희망의 길이 열리게 된 셈이다.

지원내용은 상담을 통해 △학업에 복귀하고자 하는 청소년에 대해서는 검정고시, 대안학교 소개, 복교절차 등을 지원․안내하고, △사회진출을 원하는 청소년에게는 자격․기술 취득을 위한 직업훈련비를 지원한다.

특히, 기초 및 차상위계층 청소년에게는 검정고시와 직업훈련 교육비를 지원하며, 각각의 지원 후에도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실시 청소년들이 성공적으로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최대한 도울 계획이다.

또한, 학업중단 청소년의 수요를 파악 맞춤형 지원을 해 그들의 잃어 버렸던 꿈을 다시 펼칠 수 있게 한 것이 이 사업의 또 다른 특징이다.

경북도는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우선, 학교별 사업설명회, 언론보도 등 홍보를 강화해 학업을 중단한 학교 밖 위기청소년들의 프로그램 참여율을 높이고, 지속적 상담을 실시 사례관리 지속성을 강화하고, 멘토지원단, 실무협의회 개최 등을 통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킬 계획이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우리 사회는 청소년들이 위기에 처했을 때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제2, 제3의 기회를 계속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다. 지방차원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유관기관과의 체계적인 협력을 통해 경북형 선도모델로 정착시키겠다”고 밝혔다.

한국교육개발원은 학업중단 학생 1인당 약 1억원의 사회적 비용 발생한다는 연구결과를 지난 2010년 발표했었다.



서용찬 기자 ycseo@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