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9.22(금) 16:03
'그때를 아십니까' … 청계천의 추억
달고나 만들기, 뽑기놀이, 전자오락기, 음악다방 등 추억 체험가능
  • 입력날짜 : 2015. 05.21. 09:58
청계천 판잣집 체험관 청계다방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서울시는 오는 23일과 24일 청계천 판잣집 체험관에서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 을 개최한다.

청계천 판잣집 체험관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한 공간으로 성동구 청계천문화관 맞은편에 위치해 있다.

이번 행사에는 구멍가게, 청계다방, 교실, 연탄가게 등 1960년대 추억의 장소들이 당시의 모습으로 재현돼 전시된다.

추억의 구멍가게에서는 양철 도시락, 종이인형 등 1960~70년대 생활용품과 장난감을 구경할 수 있고, 달고나 만들기, 뽑기 놀이, 전자오락도 체험할 수 있다.

청계다방에서는 음악 디제이(DJ)가 신청곡을 틀어주는 모습이 재현되며, 옛날 교실에서는 60년대 교복체험도 할 수 있다. 이밖에 연탄가게 등 이색적인 체험관도 마련된다.
달고나 만들기에 빠진 어린이들

체험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되며, 이틀간 체험행사장을 방문한 어린이 400명에게 기념품(태권V종이가면 또는 종이인형 세트)도 무료로 제공한다.

서울시설공단 오성규 이사장은 “청계천 판잣집 체험관에 오시면 마치 60년대에 오신 것 같은 이색체험을 해보실 수 있다”며 “앞으로도 청계천에서 보다 많은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청계천 판잣집은 지하철을 이용할 경우, △1호선 제기동역 4번 출구로 나와 청계천 방향으로 걸어서 10분 △2·5호선 왕십리역 7번 출구에서 마을버스(성동 03번, 성동 08번)를 타고 성동종합사회복지관 앞에서 내리면 된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