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9.22(금) 16:03
‘초록빛 유혹’하동 햇매실 본격 출하
농협 수매 시작 작년 가격대…연간 4600t 생산 100억원 소득 예상
  • 입력날짜 : 2015. 05.28. 09:51
하동매실의 수매가 시작됐다.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경남 하동 매실이 본격적인 출하에 들어갔다.

28일 하동군과 농협 하동군연합사업단에 따르면 매실 주산지인 하동읍·악양·적량·횡천면 일원에서 햇매실 수확이 시작되면서 전날 악양농협과 지리산청학농협에 이어 이날 하동농협에서 올 들어 첫 수매를 실시했다.

이날 하동농협에서 실시한 매실 수매가격은 왕특대가 ㎏당 3100원, 특대 2100원, 대 1400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가격대가 형성됐다.

국내 매실 주산지인 하동에서는 올해 하동읍을 비롯해 악양·적량·횡천면 일원의 1697농가가 460ha에서 연간 4600t의 매실을 생산해 100억원의 조수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하동매실은 생장기 등에 기후조건이 알맞고 별다른 병해충이 없어 씨알이 튼실하고 빛깔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확량은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군은 예상했다.

일교차가 큰 지리산과 물 맑은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되는 하동매실은 친환경적으로 재배돼 향이 좋고 영양이 풍부해 국내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실제 하동매실은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대상 선정위원회가 전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2012년·2013년에 이어 2015년에도 국내 최고 평가를 받아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매실은 예로부터 천연건강식품으로 선조들이 약으로 사용해 왔으며 현대에 와서는 매실에 대한 많은 연구로 식중독 예방, 피로회복, 체질개선, 간장보호, 간 기능 향상은 물론 해독작용 및 소화불량 해소 등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한 매실에 들어있는 구연산과 비타민, 각종 무기성분은 항산화 작용과 숙취해소, 피부미용에도 좋아 자연이 준 최고의 선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