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4.11(목) 16:21
우리동네 이장님은 26세
아버지 이어 2대째 우창호 이장
  • 입력날짜 : 2017. 07.06. 14:19
우창호 이장
경남 고성군 영현면에 26세 젊은 이장이 탄생했다.

고성 영현면 침점리 침점2구 마을 우창호 이장이 그 주인공이다.

우창호 이장은 1992년생으로 올해 나이 26세이다. 그는 6월 최갑종 이장의 사임으로 7월 1일자 침첨2구 마을 이장으로 임명됐다.

침점2구 마을은 영현면에서 가장 인구가 적은 마을로 11가구 18명이 거주하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다.

우 이장은 아버지 오곡실농원 우동완 대표에 이어 2대째 마을이장을 맡는 특별한 이력을 자랑한다.

그의 아버지 우 대표 역시 영현면에서 수년간 마을이장을 역임했다.

우 이장이 영현면 최연소 이장, 2대째 이장직이라는 타이틀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그의 근면 성실함과 아버지로부터 마을 이장 역할을 어려서부터 보고 자랐기에 가능했다.

그는 요즘 젊은 세대에서 보기 드문 농업인의 꿈을 어려서부터 꿨다. 장남으로 태어나 어려서부터 아버지를 따라 힘든 농사일을 불평 없이 도왔다.

대학도 북 전주시 소재 한국농수산대학교 식량작물학과로 진학해 농사를 짓기 위해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의 농대 진학은 아버지로부터 익힌 현장 농업과 대학에서 배운 농업 이론을 접목해 후계농업인으로서의 새로운 길을 열기 위해서였다.

이런 근면 성실한 모습과 농업에 대한 열정을 인정받아 마을주민들은 젊은 그를 이장으로 추천하게 된 배경이 됐다.

그는 “처음 마을 이장직 권유를 받았을 때 부담스럽고 걱정이 앞섰어요. 하지만 마을을 위해 보탬이 되고 우리 마을이 더 나은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장직을 수락했다”고 했다.

또 “마을 주민들과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행정에서 시행하는 각종 사업에 참여를 유도하는 등 마을을 위한 새 일꾼이 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 며 청출어람(靑出於藍)의 당찬 포부를 밝혔다.


구성옥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구성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