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09.24(일) 13:51
English 日文 中文
한여름 더위보다 무서운 냉방병 이겨내기
  • 입력날짜 : 2017. 08.18. 14:11
봄은 어느새 슬그머니 지나가고 벌써 30도를 넘나드는 여름이 시작됐다.

자연히 쾌적한 실내온도를 유지하기 위한 냉방으로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가 나기 마련. 이 때문에 오는 건강상의 문제도 잦다. 이맘때쯤 신문과 방송에서 단골 메뉴로 등장하는 냉방병, 그 정체를 파헤쳐 보자.

냉방병도 병일까?

추위나 더위에 대한 감각은 개인차가 심해서 조금만 더워도 땀을 흘리며 힘들어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에어컨 바람에 잠시 노출돼도 소름이 돋고 몸살기운을 호소하는 이도 있다.

문제는 효율성을 추구하는 현대사회에서 이렇게 다양한 개인에 맞게 실내 온도를 맞출 수 없다는 것이다. 사무실과 교실, 강의실, 각종 매장에서 적정 실내 온도를 어느 기준에 맞출 것인지가 고민이다. 땡볕에서 더위에 시달리던 고객을 위해서라면 매장 안을 서늘하게 만들어 놔야 한다.

그런데 온종일 매장 내에서 손님을 맞이하는 종업원들은 한여름에 추위 땜에 병이 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진다.

이를 두고 냉방병이라 이르는데 의학교과서에 나오는 정식 병명은 아니다. 특별한 피검사나 방사선 검사 등으로 진단이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여름철 에어컨 등에 과도하게 노출돼 만성 피로와 두통, 근육통 등이 나타나고 심하면 재채기·콧물·호흡곤란까지 생기는 현상을 지칭하는 신종 병명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특효약이라고 할 것도 없다. 병원에오면 혹시 다른 원인에 의한 증세가 아닌지 감별하는 검사와 진찰을 받고 증세에 맞춘 임시 약물치료 정도가 가능하다.

냉방병, 왜 생기는 걸까?

냉방병의 원인은 짐작이지만, 더위에 대한 인체의 순응반응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여겨진다. 항온 동물인 사람은 외부 온도가 올라가면 피부를 지나는 혈관을 팽창시켜 열을 발산하고 땀구멍을 열어 기화열로 몸을 식히는 등 체온을 일정 이하로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하게 된다.

이런 노력은 애쓴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알아서 자동으로 조절되는데 이를 자율신경계라고 한다. 인간의 뇌에는 계절과 일간 변화를 감지하는 부위가 존재하는데 여름철에는 무더위에 견딜 준비를 알아서 하게 돼 있다.

이렇게 더위를 이기도록 세팅된 몸의 입장에서 장시간의 냉방은 예상치 못한 복병인 셈이고 자율신경계에 혼란을 일으키는 것이다. 체온과 심장 박동수, 호흡수 등을 조절하는 자율신경계가 혼란에 빠지면 두통·알레르기·근육통 등 평소 가지고 있던 증상들이 악화되기 쉽다.

또 하나, 환기 문제도 냉방병의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냉방비를 아끼려면 창문과 환기구를 밀폐상태로 장시간 유지해야 하고 필연적으로 실내 공기의 오염도가 증가한다. 이렇게 오염된 공기 속에 오래 머무르면 각종 냉방병의 증세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진다.

냉방병을 예방하려면?

가능하면 냉방 온도를 25~26도 정도로 유지하거나 외부와의 기온 차이를 5~8도 정도 이내로 조절해야 한다.

이렇게 안팎의 기온차를 크게 하지 않음으로써 우리의 신체가 더위에 적응해가는 과정을 방해하지 않게 될 것이다. 또한 지나치게 실내온도를 낮추기 보다는 제습을 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의 습기는 또 다른 불쾌감을 주어 같은 온도임에도 더 무덥게 느낄 수 있다.

습도가 높지 않은 지역에서는 기온이 많이 올라가도 그늘에서는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실내의 습도를 60% 이하로 유지하면 방의 온도를 많이 낮추지 않아도 쾌적해진다.

유독 추위에 취약하다면 보온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항시 휴대성이 좋은 얇은 카디건 등을 준비해서 유사시를 대비해야 한다.

차가운 음료보다는 따뜻한 차를 마셔 몸의 중심 온도를 높이는 것도 요령이다. 땡볕을 피해서 오후 시간에 신체가 더위에 적응할 수 있도록 주변 공원 등을 산책하는 것도 권장한다. 물론 이 경우 자외선차단제를 바르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은 필수다.

오래된 냉방기는 곰팡이 등이 서식하는 온상이며 악취를 풍기기도 한다. 본격적으로 냉방기를 가동하기 전에 가스 주입뿐 아니라 배관 청소 등도 함께 하는 것이 좋다. 정기적으로 방이나 사무실 공간을 환기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값비싼 냉방비 때문에 환기가 어렵다면 아쉬운 대로 자주 외부 공기를 마시러 나가는 것도 방법이다. 최근에는 아직 공기가 덥혀지기 전 새벽에 사무실이나 빌딩 전체를 환기하는 곳도 늘고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 오염된 공기를 맑게 하고 냉방비도 상당부분 줄일 수 있으니 명심하도록 하자.

냉방병에 좋은 음식

모과차 - 뜨끈한 열기로 뭉친 근육을 풀어주며 호흡기를 따뜻하게 보호해준다.
홍삼 - 폴리페놀이 면역력을 높여주고 진세노사이드 성분이 혈액순환을 원활히 해준다.
고추 - 고추에는 비타민 C가 풍부하여 면역력을 높여주고 피로회복에 도움이 된다.
무 - 소화효소가 풍부한 데다 비타민 C가 함유돼 있어 냉방병 증상 중 하나인 소화불량에 도움이 되며 면역력을 증강시켜준다.


한국건강관리협회 2017년 건강소식 8월호 에서 발췌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