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9.19(수) 12:57
English 日文 中文
거제 노자산 조림사업지 벌목현장 '불안불안'
  • 입력날짜 : 2018. 03.23. 23:00
조림현장
산림자원 확보를 위해 실시되는 조림사업이 민가의 안전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벌목을 강행하고 있어 주민과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거제시 동부면 노자산 자락에 조림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현장에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작업현장 아래에 사는 김말희씨는 어느날 갑자기 예고도 없이 주택 뒤편 산림이 마구 베어져 나가 불안해 못살겠다며 울분을 터트립니다.

<인터뷰>주민 김말희

왜냐하면 지난해 9월 폭우로 큰 피해를 입어 최근에서야 복구작업을 마쳤기 때문입니다.

김말희씨는 시청을 찾아가 민원을 제기했지만, 거제시와 산림조합측은 적법절차대로 추진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거제시 관계자

기자가 현장을 나갔을때는 수십년 이상 된 벚나무, 편백나무, 소나무 등 울창한 숲이 사라진 상태였습니다.

이 곳에는 중장비가 동원돼 뿌리를 파내거나 나무를 베어내 그루터기만 남아있어 산사태가 우려됩니다.

앞으로 폭우가 쏟아질 경우 지난해에 이어 2차 피해마저 우려돼 관계당국의 조치가 시급해 보입니다.

거제 노자산 조림사업 현장에서 조형록입니다.


조형록 서진일 기자 newsmorning@daum.net        조형록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10아직도노자산2018.04.12 (08:46:46)
9모닝뉴스가 있으니이명희2018.03.27 (12:17:41)
8절차절차!허가자2018.03.27 (12:13:16)
7그나여나둔덕주민2018.03.27 (12:10:42)
6진짜 우습군요둔덕면민2018.03.27 (12:06:12)
5수해는 천재지변인가이미자2018.03.27 (12:00:16)
4조림이 아니라 건축터 닦는 듯하민중2018.03.27 (11:55:12)
3널뛰는 거제시행정문수암2018.03.27 (11:42:57)
2산천의구는 옛말노송2018.03.27 (11:38:14)
1자연은 유산노영규2018.03.27 (11:30:57)
 [1]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