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9.22(토) 20:33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시, 학동케이블카사업 지분 20% 참여 '포기'
  • 입력날짜 : 2018. 07.03. 10:33
거제관광개발(주)가 추진한 케이블카 상부역사
거제시가 학동 케이블카 조성을 위해 지나치게 업자의 편의를 봐주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거제시는 지난달 28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열고 학동 케이블카 노선을 곡선에서 직선으로 변경시켜 사업자에게 71억여원의 공사비를 절감시켜 줬다.

또 전 사업자에게는 887대의 주차대수를 요구했으나 새로운 사업자에게는 507대로 변경했다.

거제시는 타 시·군 케이블카 주차대수보다 더 많이 책정했다고 밝혔으나, 케이블카 개장 후 타 지자체들이 타워주차장 건립 등 주차난 해소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특히 거제시는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이하 개발공사)의 사업 참여도 없던일로 만들었다.

개발공사는 지난 2015년 8월 4일 전 사업자인 거제관광개발(주)를 상대로 학동 케이블카의 지분 20% 참여를 협약하고, 거제시의회는 같은 해 12월 거제시 요구에 따라 6억5000만원의 지분을 의결했다.

그러나 새로운 사업자인 거제케이블카(주)가 거제시의 지분참여 철회를 요청하자, 거제시는 지분 포기에 이어 개발공사 사업참여도 배제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거제시 관계자는 "신규 사업자가 계약사항을 잘 이행해 신뢰도를 확인했다"며 "성공적인 케이블카 조성을 위해 사업자의 요구조건을 들어줬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사업비는 결정된 게 없으며 실시 설계가 끝나야 총 사업비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 사업자 A씨는 "우리가 사업을 추진할때는 주차대수와 노선 변경, 개발공사 참여 등 조건이 까다로웠다"며 "새로운 사업자에게는 사업자가 원하는 대로 편의를 봐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2일 산림청과 서부산림청,함양국유림관리사무소,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케이블카 조성 관련 의혹들을 질의한 상태다.

한편 거제케이블카(주)의 학동케이블카 조성사업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 이어 환경영향평가와 실시계획 승인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