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8(화) 17:47
English 日文 中文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철회 기독교계 앞장
  • 입력날짜 : 2018. 11.26. 12:49
반대집회
천부적이며 선언적인 인권을 독소조항이 포함된 규제적 조례로 명문화시키고 자유로워야 할 학생들의 가치관까지 제한·통제하려는 자체가 모순이다.

경남도교육청이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경남학생인권조례는 교내에서 동성애와 임신, 출산 등 에 따른 차별금지를 명문화하고 성인권 교육을 의무화시키는 등 학생들의 도덕적 가치관 형성에 개입, 통제하려는 것이 주된 핵심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경남도교육청이 ‘성 정체성’, ‘성적지향’ 이라는 단어를 교육현장에 교묘히 끌어들여 생물학적 성과 사회적(동성애 포함)성을 동일한 것으로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강제하는 것은 건강한 국민정서와 기독교 정신을 훼손하는 역차별이다."

경남도교육청의 경남학생인권조례를 나쁜 조례로 규정하고 조례안 폐기를 주장하는 기독교계가 대규모 반대운동에 나섰다.

경남기독교총연합회와 경남성시화운동본부는 25일 경남 창원 용지문화공원에서 반대집회를 개최하고 잘못된 조례와 성인권 교육으로 학교에서 학생들의 정신을 개조하려는 경남학생인권조례 폐기를 강력 촉구했다.

반대집회

최홍준 부산 호산나교회 원로목사는 “악한 인권독재가 횡행하는 시대 속에서 기독교인은 절대 진리를 지키고 사회병리를 막고 국민 보건을 지키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면서 “가증한 인권조례가 폐기될 때까지, 인권 독재가 뿌리 뽑힐 때까지 기도하며 싸우자”고 독려했다.

청와대에 학생인권조례 폐지 국민청원을 제출한 김해서중 3학년 정모 군은 “에이즈 감염, 미혼모 양산 등의 부작용을 일으키는 청소년의 동성·이성 간 성관계를 경남교육청이 앞장서 정상으로 가르치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따지고 평범한 학생들도 반대하는 경남학생인권조례를 막아서 우리가 다니는 학교를 지켜 달라”고 말했다.

2500여 교회가 소속된 경남기독교총연합회는 “동성애 동성혼을 정상이라 가르치고 교회에 위해가 되는 이단, 사이비를 비판조차 못하게 하는 조례 제정을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창원KBS 사거리를 출발해 경남도청, 경남교육청을 거치는 가두행진을 벌였다.


서용찬 기자 newsmorning@daum.net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