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5.21(화) 12:34
English 日文 中文
제2회 거제여성대회, 여성인권 공감하다
  • 입력날짜 : 2019. 03.14. 09:52
제2회 거제여성대회가 지난 8일 열렸다.
거제시여성장애인종합지원센터, 거제시여성장애인연대, 거제아이쿱생협, 더불어민주당 거제여성위원회, 어린이책시민연대거제지회, 인드라망생협, 참교육학부모회거제지회, 한살림경남생활협동조합에서 주최한 제2회 거제여성대회가 8일 시민들과 공감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세계여성의 날이 111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거제에서는 여성인권 영화 3개 작품을 상영하는 행사를 가졌다.

기념 영화제에는 3개의 작품을 상영했다.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오전 10시30분), 스탠바이웬디(오후 2시), 툴리(저녁 6시30)가 상영됐다.

특히 영화 시청 후 감상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되어 여성인권에 대한 발언이 이어지며 시민들의 호응이 컸다.

'스탠바이 웬디'와 '툴리'를 본 이은수씨는 “웬디의 여정을 통해 다른 사람들과의 소통과 지지에 힘입어 지역사회 안에서 살아가게 되는 내용이라 현실적이면서 우리나라 제도도 바꿔야하는 부분을 느낄 수 있는 영화였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영화제에 참여했는데, 영화 상영 후 다른 분들과 소통하고 이야기 나뉘는 것이 두 배의 감동을 주었다”고 말했다.

여성대회를 주최한 단체 중 한살림경남생활협동조합 김춘주 거제지역운영위원장은“영화를 통해 내가 사는 이 시대의 여성의 위치 역할 희생 자립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고, 이야기 나눌 수 있어 좋았다. 이런 행사를 통해 서로에 대한 관심과 배려로 특히 약자들이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래본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를 진행한 단체들은 평가회를 통해 앞으로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다양하게 준비해 시민들과 함께 축제의 장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