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6.27(목) 18:17
English 日文 中文
한려해상국립공원, 연안 훼손지 항 ‧ 포구 복원사업 추진
와현항 등 4개소 해양쓰레기 수거후 거머리말 이식 생태계 복원 시도
  • 입력날짜 : 2019. 04.11. 17:37
해양생태계 복원을 위해 이식된 해초류 거머리말.<자료사진/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사무소>
거제시 일운면 와현항 등 항포구 4개소의 해양생태계 복원이 시도된다.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소장 이수식)는 올해 1억6000만원을 들여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2019년 한려해상국립공원 연안지역 훼손지 항(포구) 복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추진된 이 사업은 국립공원 항(포구) 인근 연안지역의 해양생태계 교란요인으로 작용하는 침적폐기물 등 해양쓰레기를 집중 수거해 쾌적한 공원 환경을 조성하고, 해초류(거머리말) 이식을 통해 해양생물의 안정적인 서식지 및 산란지를 조성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올해 사업 대상지는 거제시 와현항 등 4개소로 향후 2023년까지 연차적으로 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류정은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 해양자원과 공원자원보전 담당자는 “이 사업으로 항포구 일원의 해양생태계가 되살아나면 어류와 해조류의 주요 서식지로서의 역할을 하게 되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5년간 1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립공원 인근 항(포구) 전체 지역에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회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이회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