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9.20(금) 10:47
English 日文 中文
거제관광모노레일 사고, 권순옥 사장 "기계적 결함 시 강력 대처 하겠다"
  • 입력날짜 : 2019. 08.22. 18:07
거제 계룡산을 오르던 거제관광모노레일이 갑자기 멈춰선 뒤 뒤로 미끌어지면서 뒤따르던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해 안전문제가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지난해 5월 두 차례 사고에 이어 지난 21일 오후 3시 50분께 또 다시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모노레일을 관리하는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이하 개발공사)는 선행하던 3호 차량(모노레일)이 상행 950m지점에서 일시 정지 후 급후진하면서 뒤따르던 4호 차량과 부딪혔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고로 4호차 탑승객 6명과 5호차 탑승객 3명이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5호차 탑승객 3명은 직접적인 충격은 받지 않았지만 급경사구간에서 대기시간(20여분)이 길어지면서 스트레스성 통증을 호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3호차에 타고있던 승객 6명은 진주로 귀가 후 현지 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발공사는 추돌한 3·4호차를 수거해 사고원인을 분석하고 안정성 확보를 위해 오는 25일까지 모노레일 운행을 중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우기에 모노레일 사고가 발생하자 "비만 오면 고장이 나는게 아니냐"는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개발공사는 이 부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개발공사는 현재는 사고차량을 회수하고 있는 과정이라 정확한 사고원인은 밝힐 수 없지만, 지난해 발생한 사고는 센서의 오작동 때문이고 올해는 정상적으로 운행하던 3호 차량이 갑자기 멈춰사면서 뒤로 미끄러져 발생한 사고라고 판단하고 있다.

또 올해는 사고 당시 비가 내리지 않았기 때문에 비가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개발공사는 모노레일 제작사의 “운행중인 차량은 뒤로 밀릴 수 없다”는 말을 인용해 가동중인 모노레일이 뒤로 밀리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차량운행시스템도 관제실에서 모노레일의 거리(100m)를 파악해 속도를 조절하고 일정거리(5m)내에 접근하면 자동으로 멈춰선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센서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 후 센서를 2중으로 설치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는데, 갑자기 이런 사고가 발생해 어리둥절하다는 입장이다.

모노레일은 직접 탑승해 수동으로 조종하지 않는 한 원격제어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개발공사는 사고원인을 파악해 기계적 결함이 발견되면 제조사에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

모노레일의 안전성 문제는 사업초창기부터 대두된 문제다. 당시 '아바타 포' 안전사고 등 시설 안전에 대해 신뢰를 주지 못했던 개발공사가 모노레일 사업을 추진하자 주변에서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모노레일이라는 사업자체가 국내에서 생소했고, 공모에서 채택된 업체의 기술력도 확실하게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개발공사는 당시 3년 이상 근무경력을 가진 7급이상 국가 및 지방직 공무원과 계약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해당분야 전문기관·단체 임직원, 전문가, 대학교수 등) 7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대림 모노레일'을 계약주체로 선정했다.

'대림 모노레일'은 충북 제천시와 경북 구미시에서 배터리식(충전식) 모노레일에 참여한 업체로 거제는 3번째 사업지다.

개발공사는 '대림 모노레일'의 업계최고라는 주장과 5년간 하자보수 약속을 믿고 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세 차례의 사고가 발생하면서 거제관광모노레일의 안전성은 현재 시험대에 올랐다.

포털사이트에 '거제관광모노레일'이라고 검색하면 사고 기사부터 눈에 띈다. 제조사는 기계적 결함으로 인한 하자보수만 약속하고 개발공사의 이미지 하락과 영업손실에 대해서는 어떠한 약속도 하지 않았다.

일부 시민들은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야간 운행까지 강행중인 개발공사의 안전관리에 강한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권순옥 개발공사 사장은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났다. 명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대책을 모색하겠다. 어느 부분에서 하자가 나왔는지를 챙기겠다. 다친 환자가 빠른 시일내 쾌유될 수 있는 방향으로 최선을 다하겠다. 경찰과 교통안전관리공단에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파악 되는대로 공식입장을 밝히겠다. 하자보수 부분은 기계고장 등에 대한 보수 부분만 있지 영업손실과 이미지 훼손에 대한 특약 등은 협약되지 않았었다. 이번 사고가 운영상 과실이 아닌 기계적 과실로 밝혀질 경우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