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1.23(목) 19:40
English 日文 中文
경남경찰 세밀한 수색 추위 떨던 치매노인 구조
91세 치매할머니 새벽 학교 안 담벼락 밑에서 발견
  • 입력날짜 : 2020. 01.14. 23:15
고령의 치매할머니가 실종돼 학교 안 담벼락 밑에서 추위 속에 신음하다 경찰의 세밀한 수색으로 발견 구조됐다.

지난 13일 오후 5시께 치매가 걸려 마산합포구의 한 복지시설에 보호서비스를 받고 있던 박모(91)할머니가 자산동 주거지주변에서 차에서 내린 후 마중나온 가족(아들)과 길이 엇갈려 실종됐다.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역경찰․여성청소년수사팀․형사․타격대 등 가용경력 20여 명을 투입, 이동 동선과 자주 가는 곳 중심으로 수색을 벌였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14일 새벽까지 수색에 나선 남성파출소 순찰차가 마산고등학교 안쪽까지 진입, 도보로 후미진 곳을 수색하다 새벽 1시 35분께 담벼락 철망 아래에 웅크린 채 쓰러져 있던 할머니를 발견했다.

실종 할머니는 발견 즉시 119구급차로 긴급후송, 저체온증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한해 치매노인 실종신고는 666건이 발생했다.

경남경찰은 겨울철에는 추위로 인한 위험이 높은 만큼 실종신고 시 가용경력 동원과 세밀한 수색으로 조기 발견과 위험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daum.net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