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7(금) 13:24
English 日文 中文
강기윤, “코로나 사령관은 대통령 아닌 복지부 질본”
  • 입력날짜 : 2020. 08.27. 15:38
국회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광화문 집회를 두고 여야가 코로나를 대상으로 정쟁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코로나 잠복기가 5일 정도 되는데 마냥 광화문 집회가 확진자 양상의 주범이라고 혹세무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가정에도 병이 나면 모든 가족이 의사에게 매달린다”며 “코로나 사태의 사령관은 대통령이 아니다. 정부가 남 탓 말고 이제는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컨트롤 타워와 사령관 역할을 하여 정치적인 이해 없이 정확하고 세부적인 지침을 내리고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 안전과 생명에 관계된 코로나 문제에 대해선 야당이 먼저 적극 대응하고 협조할 수 있도록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제가 먼저 103명 의원에게 요청하겠다”며 “코로나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에 야당에도 지혜를 모아 달라고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엄중한 시기에 의사 파업이 일어나고 있다. 정말 안타깝다”며 “의사들이 당장 업무를 복귀해 코로나 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 정부도 모든 의료 정책을 중단하고 의사협회에 신호를 보내야 한다. 코로나가 종식되고 원점에서 재논의하겠다는 메시지를 당장 내야한다”고 간곡히 호소했다.


반용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용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