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2(목) 15:46
English 日文 中文
내년도 경남예산에 국비 6조 3952억 반영
지난해보다 5064억 증가돼 사상 첫 국비 6조원 시대 개막
  • 입력날짜 : 2020. 09.01. 10:39
경상남도의 핵심사업 ‘지역혁신 기반(플랫폼) 구축사업,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사업’ 등이 2021년도 정부예산에 대거 반영돼, 김경수 도정이 한 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9월 1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된 경남도의 내년도 국비 반영액은 6조 3,952억 원으로 지난해 확보한 금액보다 5064억 원이 증가해, 사상 첫 국비 6조원 시대를 개막하게 됐다.

정부예산이 반영된 분야별 주요사업은 다음과 같다.

우선 <산업경제 분야>에는 회전익 주 기어 박스 핵심기술 개발사업 85억 원, 스마트 센싱 유닛 제품화 실증기반 구축 30억 원, 5G기반 딥러닝 및 가상제조 공정훈련 시뮬레이션 융합 솔루션 사업 20억 원 등이 반영됐다.

에는 남부내륙철도 조기착공 406억 원, 한림-생림 국지도 60호선 240억 원, 양식어류 전용 스마트 가공단지 조성사업 18억 원, 2022 하동세계차 엑스포 12억 원, 화포천 습지보호지역 훼손지 복원사업 52억 원 등이 반영됐다.

특히 <교육·문화관광 분야>에 반영된 ‘지자체-대학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은 7월 16일 교육부 공모에 선정돼 추진 중인 사업으로 내년도 사업비 300억 원 전액이 반영돼 사업의 연속성과 정책효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초 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사업의 경우 25억 원이 반영돼 가야역사문화권의 문화자산 재조명과 문화자산의 향유 기반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경남도는 그동안 경남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TP) 등이 참여한 ‘신사업발굴추진단’을 구성해 연초부터 신사업발굴에 집중했으며, 2월부터 중앙부처·기재부·국회를 300여 차례 이상 방문하는 등 국비확보 활동을 실시해왔다.

김경수 지사는 정부예산 심의가 한창이던 7월 29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예산실장과 예산총괄 및 사회·경제·복지안전·행정국방 예산심의관 등 예산관련 핵심인사들에게 우리도 주요사업의 추진배경·내용을 설명하고, 특히 코로나19로 기울어진 경남경제를 되돌리기 위해 국비지원이 반드시 필요함을 호소한 바 있다.

경남도는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 기간인 10월 이후에는 국회에 국비팀을 상주시켜 국회단계에서 신속히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또 실국장 등 전 간부공무원이 정부예산이 최종 확정되는 12월 2일까지 수시로 국회를 방문해 여야 국회의원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현재 정부안에서 미반영된 사업들이 국회단계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국비확보 활동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반용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반용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