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03.03(수) 15:44
English 日文 中文
부울경 기초의회, ‘가덕신공항 건설’ 힘 모은다
18일, 거제시청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토론회’ 개최
  • 입력날짜 : 2021. 02.16. 15:45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가덕신공항 건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부산, 울산, 경남 지역 9곳 기초의회가 힘을 모은다.

동남권 관문공항 입지로 최적의 조건을 갖추었다고 평가받고 있는 가덕신공항과 인접해 있는 경남 거제, 김해, 양산 시의회와 부산지역 강서구, 사상구, 북구 의회에다 울산광역시 중구, 남구, 울주군 의회 등 9곳 기초의회가 주최하는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토론회’가 오는 18일 오후 2시 거제시청 블루시티홀(별관 1동 3층)에서 열린다.

이들 기초의회는 지난달 초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토론회 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24시간 운영이 가능하며 안전성, 확장성, 물류 등 경제효용성 등을 충족하고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가덕신공항이 필수적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추진위는 오랜 세월 거듭된 갈등으로 부울경에 깊은 트라우마를 안겼던 신공항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가덕신공항을 신속하고 내실 있게 추진하고자 토론회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번 토론회는 부산대 도시공학과 정헌영 교수가 ‘부울경이 함께하는 가덕신공항 건설과 공항 배후 지역의 전망’이라는 주제로 기조발제에 나선다,

제2발제는 ‘부울경 자치분권-혁신자립 도시화 전략과 관문공항 거버넌스’를 주제로 황한식 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 상임대표가 부울경 광역권 발전전략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거제시의회 노재하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하는 토론회에선 부산 사상구의회 정춘희 의원, 울산 중구의회 이명녀 의원, 반민규 가덕신공항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대표, 김명관 양산시민신문 대표가 토론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 진행을 맡은 노재하 의원은 “부울경 9곳 기초의회에서 가덕신공항은 부울경 메가시티와 더불어 동북아 물류 허브도시를 만들기 위한 핵심기반시설로 국가의 백년대계이자 국가균형발전의 마중물이라는데 뜻을 같이하며 준비해 왔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동남권 기초의회에서도 일치된 목소리를 내는 촉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야가 가덕신공항 추진을 위한 특별법안 국회처리를 약속한 만큼 이젠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들어섰다. 2월 열리는 국회에서 가덕신공항 추진을 확정하고 공식화해 국가과제로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와 행정부를 압박하고 독려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