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07.12(금) 16:33
거제시, 제4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축소 개최
  • 입력날짜 : 2021. 08.15. 16:33
거제시는 지난 14일 오전 10시 거제문화예술회관 소공원에서 제4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매년 8월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지난 201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올해 기림의 날(8.14)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방역지침에 따라 출입자명부 확인,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등 시민의 안전을 고려해 제한된 인원으로 간소하게 진행했다.

거제시와 거제시일본군‘위안부’피해자기림사업회(회장 김수영)가 함께 주관하여 유공자 시상, 기념사, 추념사, 기림사, 기림시 낭송, 헌화 등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희생을 기리고 올바른 역사의식 제고를 위한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거제시는 이번 기림의 날을 맞아 거제 평화의소녀상 주변 환경개선을 위한 안내간판 설치, 경관등 교체, 편의시설을 보강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인권과 평화가 지켜질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기억하며, 다시 이런 일이 미래세대에 되풀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기념사에서 밝혔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