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9.26(월) 08:29
서일준, “감사원 내부자 최재해 내정은 靑 감사원 장악 의도 투서”
감사원장 인사권은 물론 감사원 독립성 침해 음모 실체 밝혀야
  • 입력날짜 : 2021. 10.29. 18:52
서일준 의원.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가 취임 후 청와대 특정 인사를 감사원 특정 직책에 임명하기로 했다는 인사 밀약설 의혹이 제기됐다.

감사원장 인사청문회특별위원회 위원인 서일준 국회의원(경남 거제, 국민의힘)이 이 같은 의혹과 관련된 감사원 내부자 투서를 28일 공개했다.

내부자는 “최근 청와대에 근무하는 감사원 출신 직원들의 전언에 의하면 청와대 OOOO비서관 OOO가 최재해 원장이 임명되면 현재 공석인 감사원 OOOOO으로 내려왔다가 내년 3월 OOO 감사위원 후임으로 갈 것이라는 말이 유력하고 떠돌고 있다”고 했다.

내부자는 본인이 언급한 청와대 비서관에 대해 “참여정부 때 청와대 OOOOOO 행정관을 지낸 인연으로 현 정부에서 승승장구한 인물”이라며 “(인사 밀약설이 사실이라면) 아직 임명도 되지 않은 감사원장의 인사권을 정면으로 침해하는 심각한 권한남용일 뿐만 아니라 감사위원의 정치적 중립의무에도 위배되는 매우 잘못된 인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서일준 의원은 “내부자가 언급한 감사원 내부 직책의 인사권은 대통령이 아닌 감사원장에게 있다”라며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곧 임명될 감사원장 인사권을 침해하는 것이다. 감사원을 장악하기 위해 청와대가 차차기 인사 계획까지 수립하는 위법적 권한 행사를 계획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는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를 내정하면서 감사원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을 지킬 적임자라고 말하면서 뒤로는 감사원 장악 음모를 꾸미고 있었던 아닌가”라며 “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감사원을 친정부 인사 낙하산 전초기지로 만들려 한다는 의혹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