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6.28(화) 16:45
English 日文 中文
상·문동 교통정체 해소 거제시 소매 걷었다
상문동지역 교통난 해소 4개 노선 토지보상 추진
  • 입력날짜 : 2022. 04.01. 12:52
거제시가 상·문동 지역의 교통난을 해소를 위해 기존의 거제중앙로를 거치지 않고 상동 신시가지로 진입할 수 있는 중로2-13호선과 중로2-23호선 등을 개설한다고 1일 밝혔다.

거제시가 추진 중인 사업은 용산교차로 우회전 차로 개설을 위한 ‘상동 도시계획도로 중로1-18호선 개설사업’과 고현초등학교에서 상동5길을 연결하는 ‘상동 도시계획도로 중로2-13호선 개설사업’, 상동 노랑통닭에서 대동다숲 진입도로를 연결하는 ‘상동 도시계획도로 중로2-23호선 개설사업’, 상·문동사무소 옆 도로를 확장 및 선형 개량하는‘상동 도시계획도로 소로2-96호선 개설사업’이다.

거제시는 총사업비 339억원 중 보상비 59억 원을 확보해 토지보상 가격을 산정하고 토지주들에게 보상 협의 요청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거제시 도로과장은 거제시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상문동지역의 교통체증 해소에 중요한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사업시행을 위해 토지주들의 보상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거제시 재정 여건상 보상비 전부를 확보하지 못해 보상은 신청 순서대로 진행할 계획으로 확보된 예산 범위 내에서 우선 추진하고, 향후 예산을 추가 확보해 보상협의를 재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거제중앙로 교통소통 대책의 일환으로 상동IC 개선사업과 함께 기존 4차로를 6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국도14호선과 국도5호선을 직접 연결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등 상·문동 지역의 교통소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제시의 상·문동지역의 교통소통 해소 방안 추진에 따라 거제의 교통중심으로 성장할 상·문동 지역의 교통난 우려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서혜림 기자 newsmorning@daum.net        서혜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