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12.02(금) 17:44
서일준 “남부내륙철 입찰방식 변경 국토부 요청”
턴키입찰 유찰 문제 해결 위해 설계·시공 분리 촉구
  • 입력날짜 : 2022. 09.22. 20:59
최근 4차례의 입찰공고가 유찰되어 남부내륙철도의 사업 지연 우려가 있는 가운데, 서일준 의원(경남 거제, 국민의힘)은 남부내륙철도 1·9공구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입찰방식 변경을 촉구하는 등 국토부와 긴밀히 협조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남부내륙철도 1·9공구는 설계·시공 분리 입찰로 진행된 2~8공구와는 달리 설계·시공을 일괄적으로 입찰하는 ‘턴키 방식’을 채택해 입찰공고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국내 경제 상황과 물가상승 등 대내외 여건 악화로 인해 지난 5~9월 초까지 4차례의 입찰공고가 유찰되어 사업 지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이에 서일준 의원은 국회에서 남부내륙철도의 주관부서인 국토교통부 철도관계자를 만나 ‘남부내륙철도 추진현황 및 계획’을 보고 받고, 이 자리에서 ‘턴키 방식에서 기타 공사 방식으로의 신속한 전환’과 ‘설계 기간 단축’을 요청하였다.

서일준 의원은 “지난 6월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가 진행되고 있는 2~8공구와는 다르게 1·9공구의 유찰이 반복되면서 시민들의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며, “반복적인 유찰 문제를 해결하고 조속한 사업의 추진을 위해 국토부에 입찰전환을 요청한 만큼 1·9공구도 곧 기타 공사 방식으로 전환되어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서 의원은 “국토부·철도공단 등 유관 기관과 긴밀하게 협의하여 2027년 준공에 차질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