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9(금) 23:06
[투고] 거제시 모 주민센터 서예교실의 실태를 고발한다

가을이 깊어져 가는 시간에 가만히 하늘을 보며 60년 삶의 회한을 되살려 본다. 어린 학창시절에 잡은 붓을 아직도 놓지 못하고 평생 스스로의 문제를 한탄하며 묵묵히 한 길을 걸어왔다. 적수공권(赤手空拳) 내 세울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지만 가난을 편안하게 여…

이         름
이   메   일
이 모 티 콘
제         목
내         용
스팸글 자동등록을 막기위해 왼쪽의 글자를 입력해 주세요.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