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노조 "일방적 대우조선해양 매각 안된다"
  • 입력날짜 : 2019. 01.31. 15:09
기자회견
대우조선해양노동조합(이하 대우노조)이 산업은행의 일방적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반대하고 나섰다.

대우노조는 31일 오후2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간 논의중인 대우조선해양 매각 절차가 공정하지 못하다며 반대의사를 밝혔다.

신상기 대우노조위원장은 "매각이 공정하게 진행되지 않았다. 현재 산은과 현대가 밀실야합중이다. 대우노조는 이것또한 묵과하지 않겠다. (매각이)투명하고 분명하게 진행돼야 하지만 지난 3개월전부터 물밑작업이 진행된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대우노조는 매각 방침을 ▲동종사 매각반대 ▲당사자(노동조합) 참여 보장 ▲분리매각 반대 ▲일괄매각 반대 ▲투기자본 참여 반대 등 6가지 원칙을 주장했다.

또 매각이 진행될 경우 대규모 구조조정의 불가피성을 알리며 일방적 밀실회담을 지적하며 매각에 대한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고 불응시 강력하게 투쟁하겠다고 경고했다.

대우노조는 설 연휴가 지난후 대의원 회의 등을 거쳐 현대중공업 노조와 본격 합동활동을 예고했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모닝뉴스 (http://www.morningnews.co.kr) 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morning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