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8(금) 11:46
English 日文 中文
조선을 관통한 ‘10대 대로’ 흔적을 찾다
  • 입력날짜 : 2015. 05.11. 09:38
옛길 삼남대로
KTV(원장 류현순)에서는 오는 12일(화) 밤 9시, 조선시대의 대표적 길들을 따라가며 그에 얽힌 문화유산과 인문학적 유흔을 찾아보는 옛길 복원 프로젝트 ‘옛길, 시간을 걷다’(기획 김상술, 연출 백수완) 첫 회 ‘삼남대로 해남에서 영산포’ 편을 방송한다.

조선시대 과거시험을 보러 한양에 올라가거나 먼 지방으로 유배를 떠날 때 어떤 길로 다녔을까.

지금의 경부고속도로나 호남고속도로처럼, 조선에도 한양과 각 지방을 잇는 열 갈래의 길들이 있었다.

그리고 사람과 물자가 옮겨 다녔던 그 옛길들은 아름다운 풍경은 물론 숱한 역사·문화적 이야기들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조선후기 김정호가 편찬한 ‘대동지지(大東地志)’에는 의주대로, 경흥대로, 봉화대로 등 당시 교통과 교역의 중추였던 ‘10대 대로’가 기록돼 있다.

이 가운데 특히 삼남대로(전남 해남~한양 숭례문)와 영남대로(부산 동래~한양 숭례문), 관동대로(울진 평해~한양 흥인지문)는 자타공인 조선을 대표하는 길들이었다.
옛길 삼남대로

특별기획 ‘옛길, 시간을 걷다’ 에서는 총 20회에 걸쳐 3대 대로인 삼남대로와 관동대로, 영남대로를 비롯해 강화대로, 의주대로를 따라가며 옛길에 얽힌 역사와 사람들의 이야기를 복원해나간다.

첫 회 ‘삼남대로 해남에서 영산포’ 편에선 삼남대로 천리길의 시작점인 해남 이진항에서 강진 누릿재, 나주 영산포 구간까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옛길의 흔적을 따라 걷는 첫 여행을 떠난다.

시청자들에게 여행의 반려자가 될 진행자는 문화사학자이자 도보여행작가인 신정일 (사)우리땅걷기 이사장이 맡았다.

‘길 위의 철학자’로 잘 잘려진 신 이사장은 소외된 지역문화에 대한 연구와 함께 문화유산 답사 프로그램과 옛길 복원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다시 쓰는 택리지’ ‘길에서 행복해져라’ ‘신정일의 갑오동학답사기’ 등의 저서가 있다.
옛길 삼남대로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