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06.26(월) 18:03
English 日文 中文
장기려 박사와 고신대 복음병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 16일 장기려박사 서거 21주기 기념식 개최
  • 입력날짜 : 2016. 12.17. 21:24
고 장기려박사 추모기념식이 고신대복음병원에서 열렸다.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임학)이 초대병원장 故 성산 장기려 박사의 서거 21주기를 맞아 16일 오후 4시 장기려기념암센터 5층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매년 12월 고신대복음병원에서는 유가족과 후학을 초청해 추모행사를 가져왔다.

올해는 장기려 박사 서거 21주기로 박극제 서구청장, 신현무 부산광역시의원, 손봉호 성산 장기려기념사업회 이사장, 유가족 대표 장여구 교수를 비롯한 의료계 및 지역 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가 진행됐다.

임학 병원장은 "이번 21주기 추모행사를 통해 가난한 환자를 무료로 치료해주고 의료보험의 효시인 청십자의료보험조합을 설립한 부산의 인물 장기려 박사를 기억하고 그의 삶을 재조명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故 성산 장기려박사 제21주기 추모행사'는 총 3부로 1부 추모예배, 2부 기념식 그리고 3부 장기려 박사의 삶을 다룬 뮤지컬 ‘길’로 구성돼 진행됐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과 성산 장기려기념사업회는 기념행사와 더불어 병원 중앙로비에 장기려박사의 생전 사진을 모아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같은 날 장기려기념암센터 중앙로비에서 환우를 위한 성탄음악회를 개최하는 등 병원을 방문하는 내원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함께 제공했다.

또한 부대행사로 진행한 3부에서는 장기려 박사의 회고록과 고신대복음병원의 후원으로 탄생한 뮤지컬 ‘길’을 극단 ‘증인’에서 선보였다.

성산 장기려기념사업회 상임이사를 맡고 있는 임 병원장은 "서울에서 운영하던 성산 장기려기념사업회를 지난해부산으로 유치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매년 진행되는 추모기념식을 포함해 여러 행사를 통해 장기려기념사업회가 박사님의 삶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게 왕성한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추모기념식 다음날인 17일 오전에는 장기려기념사업회에서 ‘희망의 신발보내기’ 캠페인을 진행해 개발도상국 어린이에게 희망과 사랑을 전달할 예정이다.

故 장기려 박사는 지난 1928년 경성의학전문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1995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타계하기까지 가난한 자들의 주치의로 헌신하며 현대 대한민국 의료사의 대표 인물로 남았다.

또한, 1942년 평양연합기독병원을 거쳐 김일성 주석의 주치의 겸 김일성대학 의과대학 외과학 교수로 일했던 장기려 박사는 1951년 한국 전쟁 시절 가난하고 아픈사람들을 위해 부산 영도의 한 천막진료소에서 무료진료를 시작했는데 이것이 현재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의 모태이다.

장기려 박사의 생전에 함께 하고 그를 모셨던 제자들은 열이면 열 장기려 박사를 자신의 롤모델로 삼는다.

그는 집 한 채 없이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사택에서 평생을 살며 무소유·무욕의 삶의 몸소 실천했으며 주어진 재능과 축복을 자신을 위해 사용하기보다 낮은 곳을 향해 사용했던 그의 청빈하고 타인을 위한 삶은 그가 세상을 떠난 지 21주년이 되는 오늘 날까지도 우리에게 가르침을 주고 있다.

한편, 고신대복음병원은 지난해 3월 병원 앞 감천로 구간의 명예도로명인 '장기려 로'를 부산 서구청으로부터 지정받는 등 장기려 박사의 후예로서 그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해마다 무료의료봉사, 장기려추모예배, 과학기술협의회 독후감 사업, 해외의료나눔 사업 등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한국의 슈바이처'였던 '바보 의사' 장기려 박사의 후예로 장 박사의 못 다 전한 사랑을 세상에 전하기 위해 연구, 진료 그리고 나눔의료사업으로 오늘도 힘쓰고 있다.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news.co.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