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9.20(금) 10:47
English 日文 中文
1조원 규모 한국선박해양(주) 부산설립
  • 입력날짜 : 2017. 01.25. 11:26
부산시는 조선 및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일환으로 기재부·금융위·해수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해온 한국선박해양(주) 부산설립·유치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선박해양(주) 설립 준비 사무국은 1월 24일 한국산업은행 본사에서 발기인총회를 열고 나성대 전 산업은행 부행장을 한국선박해양(주) 대표이사로 선임했으며, 상임이사 지명 및 정관승인 절차를 순차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한국선박해양(주)은 해양금융종합센터, 한국해양보증보험 및 캠코선박운용회사 등이 자리 잡고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보금자리를 틀고 해양·선박 금융 원스톱 지원의 중심축을 담당하게 된다. 본격적인 영업은 임대계약과 내부 인테리어가 마무리되는 2월 중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해 9월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해운산업 전반의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을 마련해 왔고, 10월 31일 확정 발표했다.

발표문 핵심 내용인 한국선박해양(주)는 선사들의 원가절감 및 재무개선을 위해 자본금 1조원 규모로 선사소유의 선박을 시가로 인수하고 선사들에게 다시 빌려주는 선박은행(tonnage bank)기능을 맡게 된다.

한국선박해양(주) 출자는 한국산업은행 50%, 한국수출입은행 40%, 한국자산관리공사가 10% 부담하게 되며, 초기 자본금 1조원 규모는 수요에 따라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선박해양(주) 설립을 계기로 그동안 한진해운발 해양·조선산업 위기에 직면했던 부산지역 해운업계는 물론 조선기자재 등 관련 기업체들은 상당한 호재를 만나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발표 직후부터 부산시는 국회 정무위 소속 지역 국회의원인 이진복·김해영 의원은 물론 시민단체 등에도 협조를 구하는 한편, 서병수 시장까지 직접 유치에 나서 부산설립 당위성을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을 직접 설득하는 세일즈 행정을 펼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서병수 부산시장은 “한국선박해양(주) 부산설립·유치에는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해양·조선산업 위기를 극복하자는데 뜻을 모은 부산시, 지역정치권, 시민단체 등이 한목소리를 낸 것이 좋은 결과를 얻는데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지난 23일 SM상선 본사 부산유치 성공에 이어 한국선박해양(주) 설립으로 BIFC에 해양금융지원 원스톱 시스템까지 완벽히 구축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기회는 물론 향후 국내 해운사 및 외국 해양금융기관 부산유치에도 좋은 기회로 작용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향후 해당 정책금융기관에 한국자산관리공사, 해양금융종합센터, 한국선박해양(주), 선박운용회사, 해운사, 조선기자재업체 등이 총 망라된『협의체 구성과 운영』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을 건의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라도 했다.


모닝뉴스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