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03.29(수) 19:53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시, 관광형시장 국비 42억8000만원 확보
  • 입력날짜 : 2017. 03.10. 14:31
거제시(시장 권민호)는 중소기업청 ‘2017년 전통시장 활성화사업 공모’에 고현종합시장은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옥포시장은 골목형시장 육성사업과 주차환경개선사업으로 나란히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은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단이 전통시장이 지닌 특성을 지역의 역사·문화·특산품 등과 연계해 살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있는 공간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골목형시장 육성사업은 도심이나 주택단지에 위치한 시장이 대상으로 1시장 1가지 특색 발굴과 주민 참여 프로로그램 등으로 주민과 함께하는 시장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고현종합시장은 3년간(2017년 ~ 2019년)최대 18억 원(국비 50%, 시비 50%)의 사업비를 지원받으며, 옥포시장은 골목형사업으로 1년간(2017년) 5억2천만 원(국비 50%, 시비 50%), 주차환경개선사업으로 52억 원(국비 60%, 시비 40%)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고현종합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사업내용은 크게 ICTㆍ디자인 융합, 자생력 강화, 이벤트ㆍ행사, 기반설비로 구성된다. MI(Market Identity) 디자인 개발, 투어 패키기 개발, 먹거리 개발, 이벤트ㆍ홍보, 시장 안내사인 설치 등이 세부사업으로 시행될 계획이다.

옥포시장 골목형시장 주요 사업은 특화환경 조성사업, 상품 특화지원사업, 문화 ICT 특화지원사업, 교육ㆍ이벤트ㆍ홍보사업, 핵점포 개발사업이다.

옥포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은 현재의 옥포시장 노외주차장(35면)에 지상 4층 규모로 차량 120대를 수용할 수 있는 건물형 주차장을 짓는 사업이며, 기간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이며 올 하반기 실시설계에 들어갈 계획이다.

문화관광형시장사업은 사업단이 꾸려지는 오는 5월쯤, 골목형시장사업은 사업수행사가 정해지는 6월쯤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시는 조선업 불황과 이로 인한 소비심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을 덜고, 연간 평균 5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에게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자 중소기업청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추진을 상인회와 함께 준비해왔다.

지난 2월에 있었던 중기청 현장평가의 사업계획서 발표에 권민호 시장이 직접 참석하는 등 시는 사업 선정을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조선해양플랜트과 옥주원 과장은 “발길을 끊은 고객을 되돌리고 관광객이란 신규 고객을 창출하기 위해선 전통시장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상인회와 힘을 모아 두 시장이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의 대표적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