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1(화) 17:38
English 日文 中文
삼성중, 세대최대 2만150TEU급 컨테이너선 건조
삼성중공업 2만TEU급 컨테이너선 시대를 열다
  • 입력날짜 : 2017. 03.15. 16:52
세계최대규모 컨테이너선
삼성중공업은 지난15일 일본 MOL(Mitsui O.S.K Lines)로부터 '15년 2월에 수주한 2만150TEU급 컨테이너선 4척 중 첫 번째 선박 건조를 완료함에 따라 거제조선소에서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명명식 행사는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과 MOL 이케다 준이치로(Junichiro Ikeda) 사장 등 양사 관계자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선박 'MOL TRIUMPH'호는 길이 400m, 폭 58.8m, 높이 32.8m로 컨테이너 2만150개를 한 번에 실어 나를 수 있는 초대형 선박으로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건조된 컨테이너선 가운데 가장 큰 선박이자 컨테이너선의 2만TEU 시대를 연 최초의 선박이다.

또한 컨테이너선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프로펠러, 프로펠러 앞뒤 물의 흐름을 제어해 추진력을 향상시키는 러더벌브와 스테이터 등 각종 에너지 절감장치를 장착한 친환경적인 선박이다.

컨테이너 1개의 길이는 약 6.1m로 2만150개를 한 줄로 연결하면 길이가 무려 123km로 이는 서울에서 세종시까지 한 줄로 늘어서 있는 컨테이너 전체를 이번에 건조한 선박이 한 번에 운송할 수 있는 것이다.

중공업은 대덕선박연구센터에 보유한 세계 최대 규모의 예인수조 등 각종 시험설비와 우수한 연구 인력을 토대로 컨테이너선의 대형화와 선박 운항계획에 최적화된 선형 개발을 선도해 왔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지난 16년 1월말 강재 절단식 이후 약 15개월에 걸친 건조 과정 동안 철저한 안전관리를 바탕으로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이 이 선박을 건조해 선주 측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명명식을 마친 MOL TRIUMPH 호는 출항준비 등 마무리 작업을 거쳐 오는 27일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며. 이 선박을 포함해 올해 총 10척의 2만TEU급 컨테이너선을 인도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컨테이너선의 2만TEU 시대를 세계 최초로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나머지 초대형 컨테이너선도성공적으로 인도할 수 있도록 공정과 품질,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고 말했다.


서진일 기자 tyuop190@naver.com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