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06.20(수) 16:04
English 日文 中文
[김해] 특정조합, 민주당 당원 가입 강요 ‘물의’
  • 입력날짜 : 2018. 01.12. 11:46
조합사무실
경남 김해시의 한 조합이 추진 중인 대형 프로젝트의 원할한 추진을 위해 직원과 그 가족들을 강제로 민주당 진성당원 가입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합 측의 이런 행위는 정당법 제42조, 농협법 제7조, 공직선거법 등을 위반한 것이라고 직원들은 주장했다.

직원들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부터 추석 전까지 직원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김해시장이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조합 측에 우호적인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며 조합내부에서 민주당 가입을 조직적으로 강요했다고 밝혔다.

A조합장이 각 사업부 본부장들에게 지시하고, 본부장들은 중간 관리자인 팀장 및 지점장들에게 지시·가입을 독려해 김해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수백명을 민주당 당원으로 가입시켰다고 전했다.

금융사업본부의 경우 사업부를 비롯한 13개 지점에 가입사항을 A팀장이 쪽지메일로 본부장에게 보고하면 본부장은 조합장에게 수시로 보고했다는 것.

사료사업부는 본부장이 영업직원들에게 조합장의 취지를 설명하고 직원들과 가족, 친지 등 에게 입당 원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입당 이후 매월 당비 1000원씩을 휴대전화로 이체했다.

익명을 요구한 직원들은 “인사보복 등이 두려워 불만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지만, 조합을 바로세워야 한다”며 사법기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어 “다시는 조합이 정치에 휘말리지 않고 농협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야 한다”며 “사법기관의 조사가 시작되면 사실대로 조사에 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합 측 B본부장은 직원들이 제보한 내용에 대해 “한 마디로 소설이다. 민주당 강제입당 가입을 독려한 적이 없으며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이 조합은 오는 2019년 6월까지 김해시 주촌면에 사업비 2000억여 원을 들여 축산물유통센터를 건립, 기존 어방동의 축산물공판장을 이전하고 김해시에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회근 leehg4448@hanmail.net        이회근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