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3(목) 11:53
English 日文 中文
'형평성 잃은 도로' … 현대 아이파크 사태 불렀다
토지보상 30% 신현도시계획도로 3-9호선 2→4차로 빨라도 2년 걸려
  • 입력날짜 : 2018. 04.16. 12:07
시위모습
“안전한 통학로가 없는데 자녀들을 어떻게 안심하고 학교로 보낼 수 있을까요. 시행사와 함께 사기분양을 한 거제시를 고발 하겠습니다.”

거제시 양정동 현대 아이파크 2차 입주예정자 300여 명이 16일 오전 10시 30분 거제시청으로 몰려와 도로를 비롯한 전신주 지중화, 허위 분양률 등을 따지고 대책마련을 요구하며 1시간 동안 집회를 가졌다.

입주예정자들은 “시가 권민호 전 시장의 공약사업인 300만 원대 임대아파트 부지만 기부채납으로 챙기고, 시행사와 3000여 입주민들에게 필요한 도로 등은 외면해 이 같은 사태를 불러왔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거제시와 시행사인 평산산업개발을 묶어 사기분양으로 조만간 형사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일 1차 집회 때 거제시 관계자를 비롯한 시행사를 만나 대책을 논의한 대책위는 “당장 시급한 도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없고 예산 문제로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대책위는 시행사 측과도 만나 지구단위에 따른 개발이익금 142억 원을 부족한 예산 확보를 위해 먼저 거제시에 지급할 것을 요구했으나, 시행사 측에서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개발이익금 142억원 환수 문제가 경남도 감사에 지적됐지만 시행사 측은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이날 집회에서는 인근 삼룡초등학교와 상문고등학교를 도보로 통학하는 학생들의 통학안전 문제도 강력히 제기했다.

대책위는 "거제시와 협의결과 현재 사유지에서 통학로를 확보하는 것은 어려운 입장"이라며 "학생들의 통학안전권이 확보가 안돼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어 거제교육지원청도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이행규 전 거제시의원은 "협약사항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이번 사태는 거제시와 거제시의회, 시행사측 공동 책임이 있다"며 "시가 다른 예산을 우선적으로 배정해서라도 도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책위는 이날 거제시청에서 고현사거리까지 왕복 행진을 통해 거제시와 시행사를 규탄하며 끝까지 싸울 것을 천명했다.




조형록 서진일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서진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