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월) 20:16
English 日文 中文
'1억 시장 후보 전달 요구' …선관위 사실조사 착수
  • 입력날짜 : 2018. 05.16. 15:02
모 시의원 예비후보 시장 후보측에 <1억 원 전달 요구 '파문' >제하의 기사가 보도되자 경상남도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조사에 착수했다.

선관위는 15일 오후 취재기자에게 보도내용에 대해 문의하고, 관련 법규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쟁점인 후보 사퇴는 B 시의원 예비후보자가 16일 오후까지 사퇴 의사를 밝히지 않아 오는 18일 예정된 C씨의 기자회견 개최여부가 주목된다.

앞서 A 예비후보는 C씨를 직접 만나 녹취파일을 들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C씨도 A예비후보에게 녹취파일의 일부를 들려줬다고 전해 녹취파일이 진실규명의 열쇠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C씨는 16일 오전 기자와의 통화에서 A 예비후보에게 들려준 녹취파일은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지역구 다른 시의원 예비후보는 이와관련 기자회견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정가에서는 사업가 C씨와 A 시의원 예비후보 중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밝혀내기 위해서는 녹취파일 공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거제경찰서는 이 파문에 대해 누군가 문제 삼거나 선관위 측의 요청이 있을 시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