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5(토) 00:02
English 日文 中文
행안부 권고 무시한 거제시장 인수위원회 ‘불통’ (?)
인수위 관계자 … "시민들과 수평적 소통 위해 선정"
  • 입력날짜 : 2018. 06.21. 15:07
인수위
민선 7기 출범을 앞두고 구성·운영되고 있는 거제시장 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 위원의 수가 행정안전부 지침의 6배를 넘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예산낭비라는 지적까지 받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장 인수위원회 운영은 현재 법적근거가 마련돼 있지 않다. 행정안전부는 광역은 20명, 기초는 15명 이내로 인수위를 구성할 것을 지침으로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변광용 거제시장당선자는 광역단체에서도 보기 힘든 100명의 인수위를 꾸려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거제상공회의소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거제시는 인수위가 끝난 다음 주 쯤 위원들에게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거제시의 각종 위원회 참석 수당을 근거해 위원들에게는 시간당 7만원 (1시간 초과 당 3만원씩 추가)을 지급할 수 있다.

인수위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분야별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중식시간 2시간을 제외한 5시간을 계산하면 인수위원 1명의 수당은 기본 7만원과 초과시간(4시간 12만원)을 합해 하루 17만원 가량을 지급할 수 있다.

따라서 거제시가 모든 인수위원에게 회의비를 지급할 경우 3일간 5100만원 가량의 시비를 들여야 한다.
거제시는 업무보고가 끝나는 대로 인수위 측과 논의를 거쳐 수당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수위 측은 "위원은 각 실·국별로 시민 전문가들이 참여해 날자별로 나누어 30분~1시간 이내로 업무보고를 받고 있어 100명 모두가 수당을 받더라도 700만원 가량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위원 상당수가 수당을 받지 않고 인수위에 참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지침을 따르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변 당선자 등 관계자들이 내부 의견을 검토한 결과 시민들과의 수평적 소통을 많이 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와 행정안전부 권고와 다르게 위원수가 늘어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시민들과의 수평적 소통을 말하면서 정작 행정과는 불통한다는 문제점이 불거졌다.

변 당선자의 인수위 활동은 보장되어 있다. 당선자가 지자체의 조직과 기능, 예산 현황 등을 파악하고 당선자의 시정기조를 정하기 위한 것이 인수위 활동의 목적이다.

거제시민들은 변 당선자가 각 실·국의 업무를 빠르게 숙지해 오는 7월 1일 취임 후 거제시가 처한 위기상황을 잘 극복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


이회근 leehg4448@hanmail.net        이회근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