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5(목) 16:51
English 日文 中文
거제 학동케이블카 노선 변경 특혜성 논란
  • 입력날짜 : 2018. 06.29. 17:11
거제시가 학동케이블카 조성사업(이하 케이블카 사업) 사업자가 변경되자 거제시의회 의견을 배제한 채 노선변경을 허가해 특혜성 논란이 일고 있다.

거제시는 케이블카 사업이 재개되자 지난 28일 도시계획심의위원회를 열고, 사업자측이 요구한 일부구간 곡선 노선을 직선 노선으로 변경해 줬다.

노선변경, 지주대 이동, 하부역사 이전 등으로 전체 사업비는 580억여원에서 380억여원으로 줄었다.

거제시 관계자는 "거제시, 동일삭도, 거제관광개발(주) 등 3자가 참여한 인수인계 과정에서 합의가 이루어져 이번 도시계획 심의를 통해 사업변경을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거제시는 학동케이블카의 성공적 유치를 위해, 3자간 체결한 계약을 근거로 케이블카 사업의 가장 중요한 노선을 변경했다.

거제시는 "6대 거제시의회에서 사업성 확보를 위해 바다 풍광이 잘 보이는 노선을 선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해 사업자가 일부 노선을 곡선으로 바꿨지만, 이번에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만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거제관광개발(주) 관계자는 "우리도 처음에 사업신청했을때는 직선으로 노선을 신청했으나, 시의회에서 풍광이 잘 보이도록 노선 변경을 요구해 사업비 부담에도 어쩔 수 없이 바꿨다. 거제시가 새로운 사업자에게 특혜를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시가 케이블카 사업자를 변경하면서 당초 이 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던 20%의 지분까지 포기한 것으로 알려져 거제시는 케이블카 사업을 통해 아무런 이익(공익적 요소)을 얻을 수 없게 돼 이 사업허가에 대한 특혜성 시비가 불거질 전망이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