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0(화) 20:04
English 日文 中文
이낙연 총리, 거제 KTX 예타 면제 여부 연내 결론
김한표 의원, 남부내륙철도 예타면제 촉구에 대한 답변
  • 입력날짜 : 2018. 11.07. 10:53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김한표 의원(자유한국당 / 경남 거제시)은 6일 국회에서 열린 2019년도 예산심의 종합질의에 참석해 경남의 최대숙원사업인 남부내륙철도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했다.

이낙연 총리는 “연 내 결론을 내겠다” 고 답변했다.
 
김한표 의원은 “현 정부는 남북경협에 약 43조원 이상 되는 엄청난 예산을 투자하려고 하지만, 김천~거제간 남부내륙철도 등 철도복지사업에는 너무 소홀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0월, 경제장관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 사업으로 선정된 신규사업은 예타를 면제할 수 있다는게 사실이냐”고 질의했다.
 
이 총리는“(남부내륙철도 등) 몇 군데를 포함해서 예타 면제 절차를 밟아서 연내에 결론을 낼까 생각하고 있다. 이와 병행해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필요한 사업은 예타에 균형발전의 필요성 또는 낙후도를 좀 더 많이 가산하는 두 가지 방법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 이낙연 국무총리의 통영·거제지역 방문에 감사를 표하며 “조선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산업이다.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서 조선산업을 살리는 동시에 도심재생사업 다변화를 통해 관광수익을 올려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이날 이 총리에게 “남해안의 우수한 자연경관을 살릴 수 있도록 경남도 오션뷰 전망시설 조성사업에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서용찬 기자 newsmorning@daum.net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