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7.23(화) 12:29
English 日文 中文
삼성중공업, LNG 연구개발 시설 착공
"기술력 보강해 시장지배력 강화하겠다"
  • 입력날짜 : 2019. 07.10. 15:54
삼성중공업이 LNG 제품 시장 확대를 대비해 LNG 연구개발 투자에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10일 거제조선소에서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착공식을 갖고 자체기술력 및 시장지배력 강화를 예고했다.

LNG 통합 실증 설비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 중인 ▲차세대 천연가스 재액화, 액화 공정 설계 ▲부유식 천연가스 공급 설비의 효율 향상을 위한 신냉매 활용 공법 ▲극저온 단열 저장용기 등 LNG 핵심 기술들의 성능 검증을 위한 대규모 연구개발 시설로 구성된다.

시설은 거제조선소 3630㎡(약 1100평) 부지에 연구동으로 조성되며 내년 12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GASLOG(그리스), ENI(이탈리아), PETRONAS(말레이시아)와 선급(배가대해를 항해할 수 있다는 보증)회사인 Lloyd(영국), DNV-GL(노르웨이) 등에서도 착공식에 참석해 삼성중공업의 기술력 보강에 관심을 보였다.

Lloyd 이종효 본부장은 "삼성중공업이 다양한 기술혁신을 통해 글로벌 LNG 산업에서의 커다란 진보와 공헌을 할 것"이라며 실증 설비 구축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은 실증 설비가 완공되면 LNG관련 신기술의 실증 평가를 자체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돼 차세대 기술의 적용을 더욱 앞당길 수 있고, 기술 내재화가 가능해짐에 따라 LNG 제품의 원가절감, 성능 차별화를 통한 삼성중공업의 시장 지배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국내 업체의 LNG 핵심 장비 개발을 지원하고, LNG선 운영을 위한 선원 교육 시설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해 관련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LNG 분야의 기술자립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통합 실증 설비 구축은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세계 최고의 LNG 기술 확보를 통해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10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하고, FLNG는 현재까지 전 세계에 발주된 4척 가운데 3척을 수주하는 등 글로벌 탑 티어(TOP Tier)조선사로서 기술력을 인정받는 등 LNG제품에서 우월적 시장지위를 확보하고 있다고 자체 평가하고 있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조형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