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4.09(목) 11:39
English 日文 中文
경남 코로나19 확진자 4명 확진
합천 진주 대구 신천지 예배 다녀온 뒤 감염
  • 입력날짜 : 2020. 02.21. 11:08
경남에서도 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도는 21일 오전 김경수 지사가 직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브리핑에 나섰다.

김 지사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송구스럽다 질본이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질본발표외에도 오늘 새벽 추가로 진주에서 2명의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확진자는 합천에서 2명(경남 1,2번) 진주에서 2명(경남 3,4번) 등 모두 4명이다. 2명은 질본에서 2명은 경남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했다.

합천의 확진자는 96년생 남성과 48년생 여성으로 지난 16일 31번 환자가 다녀간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것으로 나타났다. 진주 확진자 2명은 2001년생과 2006년생 형제이며 지난 16일 부모와 함께 신천지 예배에 참석했다.

1,2번 환자는 경상대학병원에 3,4번 환자는 마사의료원 음압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번 환자의 동선은 합천군보건소와 시외버스터미널, 대구 서부터미널이며 집에서 합천군보건소는 자전거로 이동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녔다고 발표했다. 접촉자는 어머니와 동생 가족 2명이며 접촉한 외부인은 10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1번 환자의 양성반응이 나온 후 자가격리 중이다.

2번 환자는 1인 가구로 대구 신천지 예배를 다녀온 뒤 텃밭을 나간 것 외에 집 밖을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질본과 도는 2번 환자의 추가동선을 탐문 중이다.

16일 3,4번 확진자를 대리고 신천지 예배를 다녀온 부모는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다. 김 지사는 질본과 함께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와 접촉자를 파악중이라고 밝혔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