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7(금) 13:24
English 日文 中文
청정해양도시 부산, 2030년까지 수소전기 시내버스 500대 도입
  • 입력날짜 : 2020. 09.14. 12:24
부산에서 수소전기 시내버스 타보셨나요?

2019년 환경부 주관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된 부산에는 지난해 9월 6일 시내버스 77번 노선에 처음 수소전기버스 1대가 투입된 이후 현재 5대가 본격 운행 중이며, 오는 11월까지 15대가 추가된다.

시는 수소전기 시내버스를 1년간 운행한 결과, 새로운 친환경 대중교통수단으로 전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에 부산시는 수소전기버스를 2022년까지 100대 운행할 예정이며, 2030년에는 시내버스 2511대 중 20%인 500대를 전환할 계획이다.

현재 운행 중인 5대의 수소전기 시내버스는 1년 동안 32만5571㎞를 주행해 지구 8바퀴를 돈 셈이다.

수소전기버스는 차량에 내장된 수소탱크에 수소를 충전시켜 유입된 공기 중 산소와 반응하여 생성된 전기로 주행하므로 물 이외에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생성시키지 않으며, 오히려 주행 중 공기를 정화하여 배출함으로써 1년간 1583ton의 공기를 정화하였고 이는 성인 320명이 1년간 흡입하는 공기량에 해당한다.

또한, 수소버스는 소음이 없고 수소와 산소 반응 시 발생하는 열에너지로 냉·온방이 가능하여 쾌적한 실내 온도를 유지할 수 있고 충전 시간이 짧은 장점 등이 있어 일반 전기차보다 운전환경이 더 좋다.

수소버스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이 시급한 과제다. 부산시는 현재 사상구 엄궁동과 강서구 송정동에 수소충전소 2곳을 가동 중이며, 2022년까지 수소버스 전용 충전소 2곳을 기장군 청강리 공영 시내버스 차고지와 강서구 화전동 공영차고지(예정지)에 설치할 예정이다.

다만, 민간 수소충전소 추가 설치가 주민 반대 등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시는 시설의 안전성과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해 수소전기차 보급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수소는 신성장 동력이며 친환경 에너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다만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에너지 안전성, 경제성 및 친환경성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국민 홍보와 수소 경제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