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7(화) 17:42
English 日文 中文
고성군, 저수지 및 하천 생태복원 어린물고기 방류
  • 입력날짜 : 2020. 09.25. 11:28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지난 24일, 내수면 수산자원증강 및 생태계 복원을 위해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무상으로 붕어·미꾸리 어린고기 2만5천여 마리를 지원받아 영천강(영동둔치공원)외 5개 수면에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붕어·미꾸리는 하천, 저수지에 사는 잡식성으로 담수 어류의 대표 어종으로 알려져 있고, 수요조사 결과 군민들이 방류를 선호하는 토종 어종이며, 방류 시는 4~5cm 내외지만 17cm이상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번 어린고기 방류는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지원받아 시행했으며, 지난 3월 전 읍·면을 대상으로 한 수요조사 결과에 따라 붕어 17만 마리, 잉어 10만 마리 및 다슬기를 10월경에 추가로 방류할 예정이다.

또한 군은 군비 확보 사업 외에도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의 어린고기 무상 지원을 적극 건의하여 은어, 빙어, 메기, 버들치, 미꾸리 등을 지원받아 고성군 주요하천에 방류하고 있다.

박은정 어업생산담당은 “앞으로도 주요 저수지(소류지) 하천 등에 군민이 선호하는 어린고기 방류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며 “방류 사업이 내수면 생태계복원, 지역 볼거리 기반 조성과 그리고 군민들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daum.net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