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01.26(화) 15:24
English 日文 中文
퇴근중이던 해양경찰 심폐소생술로 시민살려
  • 입력날짜 : 2020. 11.27. 13:24
통영해경 박성건 경장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는 지난 26일 오전 야간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통영파출소 박성건 경장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66)를 발견하고 심폐소생술을 후 119구급대를 이용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27일 밝혔다.

박성건 경장은 야간근무를 마치고 자신의 차를 이용 퇴근 중 오전 9시 9분께 통영시 정량동의 한 횡단보도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를 발견했다.

박경장은 차에서 내려 평소 교육 받았던 대로 A씨의 의식과 호흡이 없는 것을 확인 후 119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어 도착한 119구급대원이 심폐소생술 및 심장충격기(AED)를 사용해 맥박과 호흡이 돌아왔고 인근병원으로 이송 후 현재 의식 회복중이라 전했다.

박성건 경장은 “해양경찰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평소의 교육과 훈련을 통해 당황하지 않고 즉시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었다”며 “A씨의 의식이 회복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