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01.26(화) 15:24
English 日文 中文
거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 “원점에서 재고되어야”
주무부서 관계자 “거제시 홈페이지에 공고 안한 것,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알 권리 침해했다” 인정
  • 입력날짜 : 2020. 11.30. 12:44
거제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이 도마에 올랐다.

거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법추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27일 개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거제시 의원들이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 추진 과정 중 주된 문제점에 대해 질타했다고 30일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시의원들이 사업의 문제로 거제시 홈페이지에 공고되지 않은 점, 작가팀 선정위원회 구성의 부당성 사업안내서 및 관계법령의 부적절한 이해 등 전반적으로 공정하지 못한 사업추진 과정에 대해 의원들이 적나라하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감사에서 노재하 시의원은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의 전반적인 내용과 추진 과정에 대해 설명을 요구하며 “사업 추진과정 중 일부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지역에 있는 예술인들이 다 볼 수 있도록 거제시청 홈페이지에 공모를 했어야 했다”고 공정성 박탈에 대한 문제점을 제시했다.

또 윤부원 시의원과 질의과정중 거제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공고 안 한 것은 사실이다.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알 권리를 침해했다”라며 잘못을 시인하기도 했다.

최양희 시의원 역시 공고가 되지 않은 점, 사업의 홍보가 강조되지 못한 점 등을 지적하며 특히 “작가팀 선정위원회를 개최하는데 왜 예총 관계자 3명이 같이 참석하냐”며 “선정위원회 구성이 잘못됐으니 과정 자체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또한 도시계획과 관계자의 문체부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 안내서를 임의 해석한 부분, 공모 절차를 거치지 않고 거제시가 대상을 지정하는 등 관계 법령에 대한 부적절한 해석 역시 질타했다.

고정이 시의원도 “(사업이)원점에서 재고되어야 한다”라며 문제점이 있으면 과감하게 원점에서 다시 재고할 것을 강조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거제시의회의 '공정한 거제시 세우기 프로젝트'가 진행됐다”며 “거제시는 행정사무감사에서 주무부서 관계자들의 사업 추진 과정 중 잘못이 있었음을 인정한 바와 같이 이 사업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할 것”을 촉구했다.


반지연 기자 banji1052@naver.com        반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