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08.17(수) 21:03
English 日文 中文
서일준, “대우조선 대규모 인력 채용, ‘가뭄 끝에 단비’”
서 의원 “지역 국회의원 사명감 갖고, 저임금·주 52시간·노동환경 등 지속개선 할 것”
  • 입력날짜 : 2022. 06.03. 14:06
서일준 의원.
대우조선해양이 사무직 인력채용에 나선 가운데 서일준 국회의원이 ‘가뭄 끝에 단비 같은 소식’이라며 환영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박두선)이 사무기술직 전 분야에 걸쳐 신입과 경력직을 포함한 대규모 채용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번에 실시하는 사무기술직 채용은 설계·생산관리·조달 등 전 분야에 걸쳐 진행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를 위해 회사의 채용 홈페이지(recruit.dsme.co.kr)를 비롯해 채용 포털 사이트에도 채용공고를 올렸다.

서류접수는 오는 12일까지 진행되며, 지원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직무별로 6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입사를 마칠 예정이다.

<이하 보도자료 전문>

서일준 국회의원(경남 거제, 국민의힘)은 8년만의 대우조선해양의 대규모 채용에 대해 매우 환영하며 기쁘게 생각한다고 31일 밝혔다.

조선업은 10여년간 이어진 수주 가뭄과 조선업 불황으로 인한 경영 악화로 대규모 채용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었다. 더욱이 저임금과 고노동의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인해 기존 인력 이탈과 신규 인력 유입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통계에 따르면, 하청업체를 포함한 국내 조선소 인력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9만2687명으로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우조선은 최근 5년간 15%의 직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대우조선의 최근 5년간 임금인상율은 △2017년 동결 △2018년 0.97% △2019년 1.1% △2020년 동결 △2021년 0.95%에 그쳤다. 평균 임금인상율이 물가상승률에 현저히 못 미치는 0.6%에 불과하여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최근 대우조선은 올해 1분기에만 연간 수주목표(약89억 달러)의 약52%인 46억 1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점차 불황에서 벗어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미래를 대비한 선제적인 추가 인력 확보의 필요성이 있었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대우조선의 대규모 인력 채용은 조선업계의 인력난에 ‘가뭄 끝의 단비’ 같은 소식으로, 인력 유출로 다양한 고민이 많은 이 시점에 적극적인 채용에 나서 준 것에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또, 서 의원은 “그러나 아직 타 직종 대비 낮은 임금, 열악한 노동현장 및 일률적인 주52시간 적용 등 문제점이 많다”라고 말하며, “인력확보의 문제는 저임금해결과 동반되는 문제인만큼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정부‧지자체와 원팀으로서 반드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daum.net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