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30(월) 10:51
English 日文 中文
울산시, 수산물 유통․가공 시설 기능 강화
방어진 수협 위판장, 냉동․냉장 시설 개선 등 10억원 투자
  • 입력날짜 : 2014. 02.17. 10:31
울산시는 수산물의 유통․가공 시설 개선을 통해 시민의 수산물 먹거리 안전성 확보에 기여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올해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방어진 수협 위판장 시설 개선과 냉동․냉장 설비 개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방어진 수협 위판장은 1996년 준공한 이래, 울산시 연근해어선 어획물의 80% 이상을 거래하는 지역 최대 수산물 유통장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시설이다.

시는 그러나 시설 노후화로 수산물 취급 과정의 안전성 및 효율성이 저하되고 있다고 판단, 2억원을 들여 청결하고 안전한 수산물 취급․처리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방어진 수협 냉동․냉장 시설에 사업비 총 8억원을 들여 시설의 수리․개축을 통한 가공․저장 능력의 개선으로 수산물의 품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방어진 수협 냉동․냉장 시설은 울산의 주 어획 수산물인 오징어, 용가자미를 냉동․보관하는 시설로, 1998년부터 가동․운영 중인 울산시의 주요 수산물 유통․가공 시설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최근 수산물의 안전성이 우리 사회의 이슈화가 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안전하고 효율적인 수산물 유통․저장 관련 시책을 발굴하여 시민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수산 먹거리 유통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용찬 기자 ycseo@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