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30(월) 10:51
English 日文 中文
충북도, 소엽풍란 ‘화이트핑크레이디’ 품종보호 출원
  • 입력날짜 : 2014. 02.26. 11:07
신품종 화이트핑크레이디
충북 농업기술원(김숙종 원장)이 기존 풍란에 비해 꽃수가 많고 향기도 좋으며 개화기간을 오래 지속할 수 있는 소엽풍란 ‘화이트핑크레이디, White pink lady’ 를 개발, 지난달 품종보호출원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풍란은 개화기간이 30일정도로 5월 하순부터 6월 중순까지 관상할 수 있다. 은은한 향기로 인해 난향을 좋아하는 국내의 소비자들 의 취향에 적합하다.

또한 기존 풍란의 꽃수가 7개 정도인데 비해 개발된 신품종의 경우 23개 정도로 3배 이상 많고, 꽃줄기도 1∼2개 정도 더 피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품종 풍란 개발은 2007년 처음 충북농업기술원이 원예종 소엽풍란(Neofinetia falcata)과 동남아시아 원산 반다(Vanda coerulescens)의 교배로 이루어 졌다.

그 후 7년여에 걸친 품종 육종으로 난 재배농가와 애호가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품종을 개발했으며, 하절기 난 틈새시장 공략으로 농가 소득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충북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이종원 박사는 “그동안 희귀 동서양란을 교잡, 신품종을 얻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 성과를 얻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면서 “수입 난의 대체 품종으로 로열티 절감은 물론 농업 소득 창출에 앞장 설 수 있도록 농가 보급에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용찬 기자 ycseo@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