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3(월) 18:27
English 日文 中文
추석연휴 거가대교 통행량 31.3% 증가
김한표 의원, 통행량 14만 8996대, 면제된 통행료 14억 7400만원
  • 입력날짜 : 2017. 10.11. 16:46
국회 정무위원회 김한표 의원(자유한국당 경남도당위원장)은 경상남도에서 제출한‘거가대교 현황’자료에 따르면 이번 추석연휴기간에 시행된 유료도로 통행료 면제기간(10월 3~5일) 동안 거가대교의 통행량은 14만8996대로 평균 통행량 보다 31.3% 증가하고, 면제된 통행료는 약 14억 7400만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본래 추석명절 통행료 면제는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와 인천공항고속도로 등 16개 민자고속도로를 비롯한 전국의 모든 고속도로에만 적용될 예정이어서, 거가대교 등 고속도로가 아닌 지자체가 관리하는 유료도로는 지자체 자율로 면제여부를 결정할 수 있어 통행료 면제 여부가 불투명한 실정이었다.

이에 지난 9월 15일, 김한표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에게 국내 모든 유료도로에 대한 통행료 면제를 강력하게 건의한 바 있으며, 부산시와 경남도는 같은 달 21일 자체적으로 각 지자체에서 관리하는 총 9개의 유료도로에 대한 통행료를 면제한다고 발표했다.

김 의원은 “고속도로 및 유료도로 통행료 면제정책은 모든 국민에게 혜택을 주고 이를 통해 소비 진작, 내수경기 활성화 등 경제활성화를 위한 것인데 지자체 사정에 따라 통행료 면제 여부가 결정되는 것은 국민을 불평등하게 대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주요명절 등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정책이 시행되는 기간에는 지자체가 관리하는 유료도로 또한 통행료가 면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이번 추석연휴 기간(10월3~5일)에는 1583만대의 교통량을 기록했으며, 이는 작년 교통량 1390만대보다 13.9%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서용찬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