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월) 20:16
English 日文 中文
대우조선해양, 올 1분기 영업이익 2986억원
드릴십 매각, 해양플랜트 추가정산 등으로 영업이익 증가
  • 입력날짜 : 2018. 05.15. 20:43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2018년 1분기 매출액 2조 2561억원, 영업이익 2986억원, 당기순이익 2263억원(연결기준)이라고 15일 공시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약 9.5%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이는 회사가 2015년이후 대규모 구조조정을 통한 인건비 등 원가를 절감하고, 효율적으로 생산체계를 구축하는 등 자구계획을 철저하게 이행해 오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매각에 성공한 드릴십 매각으로 인한 수익 등이 반영되면서 실적이 더욱 향상됐다.

또한 2017년말 대비 차입금이 2749억원이 감소하는 등 전체 부채가 6865억원이 줄어 부채비율도 2017년말 283%에서 2018년 1분기 234%로 개선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가격 등 원가상승요인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활동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익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회근 기자 newsmorning@daum.net        이회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